모바일앱으로 계모임 운영한다…혁신금융서비스 6건 지정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으로 계모임을 운영할 수 있는 플랫폼, 빅데이터로 부동산 시세를 자동으로 산정할 수 있는 서비스가 오는 하반기 출시된다.

금융위원회는 12일 정례회의를 열고 이를 포함한 서비스 6건을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했다.

금융규제 샌드박스는 새로운 금융서비스를 최장 4년간 시범 운영하는 것이다. 규제에 구애되지 않는 대신 정부와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혁신심사위원회가 공식 지정하는 사전 절차를 거친다.

이번에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6건은 Δ신용카드 가맹점의 온라인 주문 서비스(O2O) 거래를 위한 결제서비스(페이민트) Δ개인 계모임 운영 모바일 플랫폼(코나아이) Δ문자메시지(SMS) 인증 온라인 간편결제 서비스(세틀뱅크)등 이다.

코나아이의 계모임 플랫폼 서비스는 오는 11월 출시될 예정이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계원들이 일정액을 모아 매달 한 명에게 몰아주는 순번계를 모바일로 운영할 수 있다.

계주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으로 계원을 초대하면 계원들이 정해진 돈을 선불전자 지급수단을 통해 납입하고, 돌아가면서 곗돈을 수령한다. 돈이나 정보의 흐름이 계주에게만 집중된 오프라인 계모임과 달리 실시간으로 자금 흐름을 알 수 있어 비교적 안전하게 계모임을 유지할 수 있다.

페이민트는 기존 신용카드 가맹점의 O2O 결제 과정에서 현재 결제대행업체(PG·대표가맹점)가 담당하는 대행·자금 정산 역할을 대신하는 서비스를 내놓는다. 페이민트의 서비스가 PG사의 역할을 대신해 가맹점의 결제수수료 부담을 줄일 수 있다. 모바일 결제로 식당·학원 등 업종별 제휴할인도 적용할 수 있다. 이 서비스는 약 6개월간의 준비 기간을 거쳐 오는 11월 출시될 예정이다.

기존에 지정된 서비스는 이달 중 처음으로 출시된다.

NH농협손해보험과 레이니스트보험서비스는 특정 기간에 해외 여행자 보험에 반복 가입할 경우 설명이나 공인인증 절차 없이 스위치(On-Off) 방식으로 가입할 수 있는 서비스를 내놓는다.

핀셋과 마이뱅크, 비바리퍼블리카, 핀다 등은 맞춤형 대출상품 비교 플랫폼 서비스를 온라인을 통해 내놓는다.

금융위는 올해 1월 사전신청을 받은 105건 중 남은 24건에 대해 추후 심사할 예정이다. 사전신청 후 정식으로 신청하지 않은 49건에 대해서는 컨설팅을 하고 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