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과 중국 간 무역 갈등이 격화되면서 미국 자동차 회사 포드의 중국 합작법인 생산 차량 판매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중국 현지 인터넷 매체 펑파이(澎湃)에 따르면 중국에서 포드의 차량을 생산·판매하는 창안포드의 5월 판매량은 7418대로 작년 같은 달의 3만366대보다 75.6% 줄었다.

창안포드의 1∼5월 판매량은 5만9015대로 작년 동기 대비 70.3% 감소했다. 포드와 중국 창안자동차가 50대 50 비율로 투자해 세운 창안포드는 중국 시장에서 2016년 95만7000대를 팔며 100만대 고지를 눈앞에 두는 듯했다.

그러나 연간 판매량이 2017년 82만대로 줄더니 미·중 갈등이 격화한 작년엔 37만7800대로 전년 대비 반토막이 났다.

무역 전쟁이 격화하고 중국 소비자의 대미 감정이 악화하는 가운데 현재와 같은 추세가 이어진다면 포드의 올해 판매량은 10만대 초반 수준에 머무를 것이란 전망이 많다. 이는 사상 최고 판매량을 기록한 2016년의 10분의 1에 불과한 수준이다.

포드의 판매 부진은 중국 자동차 시장 위축, 전기차 등 신에너지 차량을 중심으로 한 시장 재편 그리고 가성비를 앞세운 중국 토종 자동차 업체들의 시장 점유율 확대 등 움직임과도 관련이 있다.

하지만 다른 자동차 메이커들과 비교해 현저하게 포드 브랜드 차량의 판매량이 급감하고 있어 미·중 무역 분쟁 심화가 포드의 실적 부진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창안포드는 최근 중국 규제 당국으로부터 반독점법 위반으로 1억6280만 위안(약 277억원)의 벌금을 부과받기도 했다. 중국 정부의 이 같은 조치는 미국 기업을 향한 사실상 첫 구체적 보복 조치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업계에서는 향후 중국 소비자들이 포드 브랜드 차량 구매를 더욱 꺼리게 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