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기아 K7 페이스리프트 프리미어 사전계약 돌입

기아자동차가 12일 오전 서울 압구정동 비트 360에서 K7 프리미어를 공개하고 사전계약에 돌입했다.

스마트스트림 2.5엔진은 최고출력은 198마력, 최대토크는 25.3kg.m다. 기존 K7 2.4 GDi 엔진은 최고출력 190마력, 최대토크 24.6kg.m다.

3.0 가솔린 모델은 R-MDPS(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스티어링이 들어가며, 가솔린과 디젤 모델에는 8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된다.

더불어 K7 프리미어는 운전자가 심리적 안정 상태에서 운전할 수 있도록 하는 청각 시스템인 ‘자연의 소리’를 세계 최초로 탑재했다. 운전자는 생기 넘치는 숲, 잔잔한 파도, 비 오는 하루, 노천 카페, 따뜻한 벽난로, 눈 덮인 길가 등 6가지 테마를 선택해 감상할 수 있다.

K7 프리미어는 2.5 가솔린, 3.0 가솔린, 2.4 하이브리드, 2.2 디젤, 3.0 LPi 등 총다섯 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동시 출시되며 판매 예정가격은 ▲2.5 가솔린 모델 2개 트림(프레스티지, 노블레스) 3천102만~3천397만원 ▲3.0 가솔린 모델 2개 트림(노블레스, 시그니처) 3천593만~3천829만원 ▲2.4 하이브리드 모델 3개 트림(프레스티지, 노블레스, 시그니처) 3천622만원~4천45만원 ▲2.2 디젤 모델 2개 트림(프레스티지, 노블레스) 3천583만원~3천790만원 ▲3.0 LPi(면세) 모델 2천595만원~3천460만원 ▲3.0 LPi(비면세) 모델 3천94만원~3천616만원의 범위 내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