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하나금융그룹 제공

사진=하나금융그룹 제공

하나금융그룹이 임직원 대상 데이터 사이언스 교육 프로그램을 신설해 융합형 데이터 전문가 육성에 나선다.

하나금융그룹은 그룹 관계사 우수직원을 선발해 데이터 활용 방법을 교육하는 '융합형 데이터 전문가(DxP) 과정'을 신설했다고 11일 밝혔다.

DxP 과정은 김형주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교수와 서울대 통계학과, 산업공학과, 융합과학기술대학원 소속 교수진들이 커리큘럼에 참여하는 전문인력 양성 프로그램이다. 융합기술원 기술전문가와의 1대 1 멘토링을 통해 영업현장의 과제에 대한 디지털 솔루션을 직접 구현하고 적용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된다.

선발된 임직원들은 4개월간 공학 기반의 전문 역량 강화와 인공지능 혁신 과제 수행을 목표로 집중 연수를 받게 된다.

하나금융그룹은 프로그램 기획 배경에 대해 "그룹 내 관계사의 세부 조직과 다양한 업무 프로세스를 디지털로 연결하고 상호간에 시너지를 창출하기 위한 조치"라며 "융합형 업무처리 문화 확산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