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AC 전경 사진=연합뉴스

EDAC 전경 사진=연합뉴스

한화에어로스페이스(32,000 +0.95%)가 미국 항공기엔진 부품사인 EDAC의 인수를 결정했다. 이로 인해 재무적 부담이 가중될 것이란 관측이다. 관건은 자회사 상장을 통한 자금 유입 규모다.

11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 따르면 회사는 3억달러(약 3516억원)에 EDAC를 인수키로 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출자한 특수목적법인(SPC)을 EDAC가 흡수합병하고, 합병 EDAC의 지분 100%를 다시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취득하는 구조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인수절차 완료를 연말로 예상하고 있다.

EDAC는 연매출 1500억원 규모에 5% 이상의 영업이익률, 14억5000만달러(1조7000억원) 수주잔고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고난이도의 설계 및 제작 경험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항공엔진 분야 기술력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2016년 이후 일련의 인수합병(M&A)로 인해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저하된 재무 안정성을 고려할 때, 이번 인수는 단기적으로 부담을 줄 것이란 예상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2016년 옛 두산DST 인수(6950억원), 한화시스템 잔여지분 인수(2276억원), 2018년 한화 항공 및 공작기계 사업 양수(2276억원) 등을 진행했다.

최중기 NICE신용평가 기업평가1실장은 "이번 인수로 3500억원의 순차입금이 증가할 것"이라며 "또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중단기적으로 항공엔진부품 사업 베트남 생산설비 증설, 한화시스템 방산부문 개발 프로젝트 투자 확대 등 계획된 자금소요가 향후 창출현금을 제한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다만 지분 52.9%를 보유한 한화시스템이 기업공개(IPO)를 계획하고 있어, 관련 자금유입 규모에 따라 재무부담의 경감 수준이 정해질 것으로 봤다.

증권가에서는 이번 인수를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EDAC 수주잔고의 80% 이상이 항공엔진 제조업체 P&W의 GTF엔진 관련으로 파악되는데, GTF엔진 개발 사업에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공동 사업자로 참여 중이다.

최진명 NH투자증권 연구원은 "EDAC는 엔진 초기 설계단계부터 P&W와 함께 할 수 있는 기술력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며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차기 RSP 사업에 참여하게 될 때, 높은 사업지분을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RSP(Risk & Revenue Sharing Program)는 제품의 개발 및 판매에 따른 비용을 공동으로 부담하고, 향후 유지보수(A/S) 수익을 공유하는 사업 약정을 말한다. 사업적으로 겹치는 부분이 있어 시너지 효과가 단기간에 나올 수 있다는 판단이다.

또 EDAC 인수가 성공적으로 완료되면 원가구조 개선에도 긍정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항공 및 기계 분야는 설계와 가공 기술이 원가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제품 및 공정 설계 과정은 전체 사업비의 10% 미만을 지출하나, 이 단계에서 원가의 90% 이상이 결정된다는 것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