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발언은 무역 우려 안다는 뜻일 뿐 인하 암시 아냐"
美연준 금리인하 전망 확산 속 골드만삭스 "올해 인하 없을 것"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하 관측이 확산한 와중에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연내 동결을 전망했다.

미국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얀 하치우스 골드만삭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10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에서 "아슬아슬한 상황이기는 하지만, 여전히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연방 기금 금리를 올해 유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지난 4일 "경기확장 국면이 유지되도록 적절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으며 이는 금융시장에서 금리 인하가 임박했다는 신호로 해석됐다.

그러나 하치우스 이코노미스트는 "우리 관점에서는 이는 다가올 인하에 대한 강한 암시가 아니라 단지 FOMC가 무역전쟁으로 인한 리스크를 잘 알고 있다는 확신을 주려 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그는 파월 의장의 발언에 대해 시장에서 무역전쟁에 대한 우려가 급격히 커진 상황에서 "더 장기적인 이슈에만 초점을 맞춘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장에서는 올해 연준이 여러 차례 금리를 내릴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내달 0.25%포인트 금리 인하 가능성을 70% 가까이 반영하고 있으며 연내 총 0.75%포인트 이상 인하할 가능성은 48% 이상 반영하고 있다.

하치우스 이코노미스트는 "연준은 무조건적인 매파 메시지를 전달하지 않으려 아주 조심할 것이나 그들의 의무를 다하는 데 필요하다면 충격에 대응할 것임을 계속 강조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