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국인의 여름철 보양식인 삼계탕이 해가 갈수록 가격이 오르면서 서민이 먹기에 부담스러운 음식이 돼가고 있다.

11일 외식업계에 따르면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T 식당은 최근 성수기를 앞두고 삼계탕 가격을 1만7000원에서 1만8000원으로 1000원 인상했다.

2009년 이 식당의 삼계탕 가격이 1만3000원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10년 만에 5000원이나 올랐다. 최근에는 전형적인 한국식 삼계탕을 맛볼 수 있는 맛집으로 해외까지 이름이 알려지면서 1년 내내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 식당을 제외한 서울 시내 삼계탕 가게들은 대체로 1만5000~1만6000원대에 가격이 책정돼 있다.

중구 서소문로에 위치한 K 식당의 일반 삼계탕 가격은 1만6000원이다. 전복삼계탕과 산삼삼계탕은 각 2만2000원이다.

강남 지역 삼계탕 맛집인 S 식당은 잣 삼계탕과 녹두 삼계탕 등 기본 삼계탕 가격이 1만6000원이고, 광화문 인근의 H 식당은 일반 삼계탕을 1만5000원에 팔고 있다.

육계협회에 따르면 삼계탕용으로 많이 쓰이는 삼계 45~55호의 10일 현재 생닭 가격은 2380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소폭 상승했다. 식당에서 파는 삼계탕 가격의 약 7분의 1 수준이다.

삼계탕 식당들은 이 같은 가격 차이에 대해 식당에서 파는 삼계탕 가격에는 각종 부재료비와 인건비, 임대료 등이 포함돼 있기 때문에 생닭 가격과 단순 비교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입장이다.

한 삼계탕 전문점 관계자는 "임대료와 인건비가 해마다 오르고 있고 부재료비 부담도 만만치 않다"며 "생닭 가격과 단순 비교하는 것은 무리"라는 입장이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