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AI역량 강화"…데이터 전문가 김영한 영입

SK하이닉스가 세계적인 데이터 전문가를 영입했다. 반도체사업의 인공지능(AI)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SK하이닉스는 김영한 UC샌디에이고 교수(사진)를 수석연구위원(전무)으로 영입했다고 10일 발표했다. 그는 2016년 신설한 데이터사이언스 조직 산하 데이터리서치 조직을 총괄하게 된다. SK하이닉스는 연구개발, 제조 공정뿐만 아니라 사내 전 분야에 AI 기반 업무 시스템을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김 전무는 미국 스탠퍼드대에서 통계학 석사, 전기공학 석·박사 학위를 딴 데이터 전문가다. 2015년 전자업계 세계 최고 학술단체인 미국 전기전자공학회(IEEE) 석학회원으로 선정됐다. SK하이닉스가 데이터 전문가 영입에 공을 들이는 이유는 반도체 생산 효율을 높이기 위해서다. 이미 최고 수준의 미세화와 공정 혁신을 이뤘지만 빅데이터와 AI를 활용하면 수율(정상품 비율)을 한 단계 더 끌어올릴 수 있다고 판단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