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이 무기한 전면 파업에 들어갔지만 참여율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르노삼성에 따르면 이날 오전 근무자 1429명 중 1029명은 정상 출근했다. 출근율은 72.0%에 달했다.

노조원 기준으로 보면 주간 근무자 1079명 가운데 723명이 현장에 나와 67.0%의 출근율을 기록했다.

르노삼성 노조는 2018년도 임금 및 단체협상(임단협) 교섭을 놓고 갈등을 빚어왔다. 이에 지난 5일부터 전면 파업을 시행 중이다.

하지만 다음달인 6일 특근 근무자 69명 중 67명이 정상 출근하는 등 노조조차 파업을 외면하고 있다. 지난 7일엔 주·야간 근무자 66.0%, 55.0%가 정상 출근하기도 했다.

회사 측은 갈수록 노조 집행부가 파업을 밀어붙이는 분위기 속에서도 출근율은 갈수록 높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반면 노조는 생산 라인이 가동 되더라도 정상적 생산에 차질을 빚는 등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