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장과 개성공단 기업인들이 미국 내 개성공단 재개 여론 조성을 위해 10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기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장과 개성공단 기업인들이 미국 내 개성공단 재개 여론 조성을 위해 10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기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개성공단기업협회(회장 정기섭)와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이사장 김진향)이 미국 연방하원을 방문,개성공단 재개의 필요성을 알린다.

개성공단기업협회 등 개성공단 대표단은 11일 미국 워싱턴DC 연방하원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 소위원회 브래드 셔먼 위원장이 주최하는 ‘개성공단 설명회’에 참석,개성공단의 평화적 가치와 역할,재개 필요성을 설명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오는 16일까지 워싱턴 LA 등 미국 내 여러 주요 싱크탱크의 한반도 전문가와 국무부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개성공단의 평화적 가치에 대한 설명회와 간담회를 가진 뒤 17일 귀국할 예정이다.

개성공단 대표단은 설명회에서 개성공단 자체가 남북 평화의 상징이고 재개 그 자체가 평화를 직접 실현하는 과정임을 강조하고 개성공단에 대한 오해도 바로잡는데 노력할 계획이다. 대표단은 또 개성공단 재개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의 선순환 환경을 만들수 있다고 설명할 방침이다.아태소위 설명회에서 기조발제를 맡은 김진향 이사장은 개성공단의 설립목적인 평화적 가치와 기능을 집중 알리고 개성공단의 경과와 기타 경제·안보·통일문화적 가치 등을 소개할 계획이다. 북측 근로자의 임금수준과 지급과정 등을 설명하면서 임금의 무기 개발 전용설이 근거없음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정기섭 기업협회장은 개성공단에서 직접적인 기업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남측 기업들에게 경제적 이익을 줌은 물론 북측에게는 시장경제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자본주의 경제에 대한 인식도 제고한다는 점을 강조할 계획이다.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도 중소기업들의 입장에서 개성공단 재개 필요성을 설명할 것으로 전해졌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