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 비롯한 경제지표 부진에 "인하 장애물 사라졌다" 진단
무역전쟁이 변수…'7월 이후 연내 0.75%포인트' 시나리오 거론
美연준 금리인하 전망 확산…"내주 깜빡이 켠뒤 7·9월 내릴 것"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이 경지지표 악화 때문에 더 커졌다는 관측이 잇따르고 있다.

시장 참여자들은 시기와 규모만 남은 문제라며 오는 7월이나 9월에 인하가 시작돼 올해 전체 인하 폭이 0.75%포인트에 이를 수 있다고 내다보고 있다.

9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미국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미국 통화정책을 주시하는 전문가들은 미국의 예상치 않은 고용지표 부진 때문에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이 증가했다고 진단했다.

미국 노동부가 지난 7일 발표한 올해 5월 비농업 부문 일자리 증가 규모는 7만5천개로, 전문가 전망치 18만개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이는 올해 4월 22만4천개의 3분의 1 수준이며 작년 평균 20만개보다도 훨씬 작은 수치다.

이처럼 충격적인 고용지표 부진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속에 소매판매, 공업생산, 주택구매 등 지표가 악화한 뒤에 나온 것이라 주목을 받는다.

NYT는 연준이 낮은 실업률을 고려해 일자리 증가세가 당분간 둔화할 것이라고 예상하기는 했으나 근본적인 자료를 검토할 때 그 원인은 고용할 노동자 부족이 아니라 경기 부진에 있다고 지적했다.

연준이 물가안정과 함께 최대고용을 통화정책의 양대목표로 삼고 있는 만큼 이는 금리 인하 가능성에 영향을 미칠 중대 변수로 관측된다.

투자은행 JP모건의 미국 담당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마이클 페롤리는 "연준이 (금리 인하를 비롯한) 완화정책을 쓸 것이라는 점을 분명하게 더 확신한다"고 말했다.

냇웨스트마케츠 증권의 미국 담당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미셸 지라드는 "금리 인하를 막을 장애물이 매우 작다"고 지적했다.

그는 "리스크 관리의 측면에서 접근하자면 인하를 예측했다가 틀릴 비용이 인하를 예측하지 않았다가 틀릴 비용보다 결코 비싸지 않다"고 진단했다.

연준 정책을 주시하는 전문가들은 기준금리 인하 시점으로는 오는 7월이나 9월을 주목하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이달 18∼19일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 인하 논의가 시작될 것이지만 결론이 나오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美연준 금리인하 전망 확산…"내주 깜빡이 켠뒤 7·9월 내릴 것"

NYT는 지난 8일부터 이달 FOMC 회의 때까지 연준 관리들이 묵언 기간을 준수해야 한다는 점을 들어 이달 금리 인하 가능성을 낮게 봤다.

충분한 신호가 없는 현 상황에서 연준이 이달 갑자기 금리 인하를 단행하면 시장이 예기치 않은 충격을 받는 부작용이 있다는 것이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는 "연준이 6월 회의에서 매우 완화적인 메시지를 보낼 가능성이 크다"고 고객 서한을 통해 진단했다.

지라드는 "연준 정책결정권자들이 6월 회의 때는 금리 인하 방아쇠에 손가락을 걸었다는 신호를 보낼 것"이라고 거들었다.

블룸버그는 연준이 이르면 오는 7월 30∼31일 FOMC에서는 완화정책에 더 개방적인 태도를 시사하기 위해 통화정책 성명에 변화를 줄 것이라는 전문가들 관측을 소개했다.

NYT는 무역전쟁을 주요 변수로 고려할 때 연준이 오는 7월이나 9월에 기준금리를 내릴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이달 28∼29일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만나 무역갈등 해소방안을 논의할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G20 정상회의 뒤에 고율 관세를 중국 제품 전체로 확대할지를 결정하겠다고 밝힌 만큼 연준도 경기전망에 이번 회동 결과를 고려할 수밖에 없다.

영국 바클레이스 은행은 연준이 오는 7월에 0.5%포인트를 인하하는 게 현재로서 가장 유력한 시나리오라고 주장하고 있다.

바클레이스는 연준이 제한된 정책 수단으로 시장에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미리 0.5%포인트를 선택한 뒤 연말까지 0.25%포인트를 추가로 내릴 것이라고 점쳤다.

연준은 작년에 4차례에 걸쳐 기준금리를 인하한 뒤 올해 들어 인내 기조를 표방하며 그 수위를 2.25∼2.5%로 유지하고 있다.

바클레이스의 이코노미스트인 마이클 게이펀, 조너선 밀라는 고객들에 보낸 서한에서 "연준이 선제적 금리 인하 주기에 들어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들은 "FOMC가 6월 통화정책 성명에서 하방 리스크를 강력하게 긍정하며 향후 분석되는 자료를 면밀하게 주시해 필요한 정책지원을 가동하겠다는 신호를 시장에 보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중 무역전쟁 격화 속에 기준금리 인하를 타진하는 곳은 미국뿐만이 아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각국 중앙은행들이 경기 부양을 위해 정책금리를 인하하면서 값싼 자금 조달의 시대가 되돌아올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SCMP는 인도, 인도네시아, 한국, 말레이시아 등의 중앙은행이 경기둔화 신호가 포착되면 충분한 유동성을 확보하려고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