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러시아·우즈베크에 농기자재 수출 추진

정부가 러시아와 우즈베키스탄 등 신 북방시장에서 우리 농기자재 수출 기회를 찾는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북방경제협력위원회, 한국농어촌공사, 코트라(KOTRA)와 함께 11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한·러 농업협력포럼'을, 13일 우즈베크 타슈켄트에서 '한·우즈베크 농업비즈니스 상담회'를 각각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한국농어촌공사와 한국농기계공업협동조합이 국내 농기자재 회사 총 39개사를 모집했으며 코트라는 수출상대국의 현지 바이어를 초청하고 우리 기업과 상담을 주선하는 역할을 담당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농식품부와 북방위에서 지속가능한 농업협력방안과 신북방정책을 소개하고, 이어 러시아·우즈베키스탄 정부에서는 농업 투자지원 제도와 정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11일 '한·러 농업협력포럼'에는 아제르바이잔 정부가 자국 농업정책과 농산업투자 협력방안에 관해서도 소개한다.

한국 농기업들은 최근 북방지역에서 관심이 큰 비닐하우스 모델과 스마트팜을 발표한다.

국내 기업과 러시아·우즈베크 기업 간 1대1 매칭 상담 시간도 마련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국제경쟁력을 갖춘 국내 우수 농기업이 해외네트워크 부재, 언어 장벽 등으로 해외 농산업 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 행사를 통해 국내 기업이 생산한 다양한 제품과 기술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투자와 교역의 기회를 확대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