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 파업에 고용유지 인건비 부담 등 손실 눈덩이
부산상의, 노사 전향적인 노력과 조속한 타결 촉구
르노삼성차 협력업체들, 단축 근무·휴업에 직원도 내보내고

르노삼성차 분규가 전면파업으로 악화하는 가운데 지역 협력업체들은 이미 구조조정에 들어가는 등 최악의 사태를 맞고 있다.

부산상공회의소가 르노삼성차 전면파업 이후 부산과 경남, 울산지역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긴급 모니터링 한 결과 분규가 장기화하면서 납품 비중이 높은 협력업체들은 이미 고사 위기에 놓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10일 밝혔다.

1차 협력업체 중 일부는 이미 직원 일부를 내보내는 구조조정을 단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르노삼성차 장기 분규가 지역 일자리 감소뿐 아니라 향후 협력업체들의 공급력 저하까지 초래해 파업 이후 르노삼성차에도 적지 않은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르노삼성차에 100% 납품하는 1차 협력사인 A사는 회사 창립 이래 처음으로 최근 직원 9명을 퇴사시켰다.

A사 관계자는 "평소 노사화합의 가치를 높게 추구해왔으나 원청 기업의 장기 파업에는 어쩔 수 없었다"며 "매출 감소도 문제이지만, 회사가 잃은 무형의 손실이 더 크다"고 하소연했다.

르노삼성차에 생산 물량 80%를 공급하는 B사도 90명에 이르는 직원 중 사무관리직을 중심으로 30% 가까운 인원을 대상으로 자발적인 이직을 유도하고 있다.

1차 협력사인 C사도 생산에 고용된 외주인력 30명을 이미 감축한 것으로 조사됐다.
르노삼성차 협력업체들, 단축 근무·휴업에 직원도 내보내고

부산상의 관계자는 "르노삼성차 납품 물량이 절반 넘게 감소하면서 협력업체 대부분은 단축 근무와 휴업으로 대응하고 있다"며 "하지만 일부 업체는 고용유지를 위한 인건비 부담을 감당하지 못해 구조조정에 나서는 등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협력업체 D사의 경우 15%가량 매출 감소로 생산 물량을 줄이기 위해 지난달에만 모두 7일간 휴업을 했다.

E사 역시 르노삼성차 프리미엄 휴가에 맞춰 단체 연차를 사용하면서 생산량을 조절하는 실정이다.

F사는 4월 한 달에만 40억원이 넘는 손실이 발생하면서 하루 5천만원대 손실이 쌓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협력업체들이 어려움을 겪으면서 르노삼성차 노사에 대한 원망의 목소리도 터져 나오고 있다.

한 협력업체 관계자는 "차라리 전면파업을 하면 같이 공장 가동을 중단하면 되는데 지금처럼 르노 노사가 근무 인력을 두고 신경전을 벌이면서 일부 공정을 가동하면 협력업체 입장에서는 제품 공급을 위해 울며 겨자 먹기로 제품 생산을 할 수밖에 없어 어려움이 더 커진다"고 반발했다.

이갑준 부산상의 상근부회장은 "르노삼성차 사태가 예측할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닫고 있어 지금까지 간신히 버텨 온 협력업체들이 고사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며 "지역 협력업체 고사 위기는 가뜩이나 힘겨운 지역경제에 큰 부담이 되는 만큼 르노삼성차 노사 모두 전향적인 노력과 조속한 타결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르노삼성차 협력업체들, 단축 근무·휴업에 직원도 내보내고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