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대미 무역흑자, 올 1월 이후 최대…'밀어내기 효과' 분석도
中 5월 수출 1.1% 증가…무역전쟁 격화에도 대미흑자 여전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 격화 속에서도 중국의 5월 수출액이 작년 동기보다 다소 증가했다.

10일 중국 해관총서에 따르면 중국의 5월 수출액은 2천138억5천만 달러로 작년 동기보다 1.1% 늘어났다.

5월 수출 증가율은 전달(-2.7%)과 시장 예상치(-3.9%)를 모두 웃돌면서 다시 플러스로 전환했다.

반면, 중국의 5월 수입액은 1천721억9천만 달러로 작년 같은 달보다 8.5% 급감했다.

5월 수입 증가율은 전달(4.0%)과 시장 예상치(-3.5%)를 크게 밑돌았다.

이로써 중국의 5월 무역수지는 416억6천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지난달 미국이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매기는 관세를 10%에서 25%로 올리고, 중국이 이에 맞서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수입품에 부과하는 관세를 기존의 5∼10%에서 5∼25%로 인상하면서 무역 전쟁이 한층 격화했지만, 중국의 대미 수출·수입 흐름에 아직 큰 변화는 나타나지 않았다.

5월 중국의 대미 수출액은 376억8천만 달러로 전달보다 오히려 63억 달러 늘어났다.

5월 미국의 대중 수출액은 107억9천만 달러로 전달의 103억4천만 달러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중국의 5월 대미 무역수지 흑자는 약 269억 달러로 1월 이후 가장 높았다.

블룸버그 통신은 미국 정부가 5월 관세 인상에 이어 약 3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로 고율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가운데 중국 기업들이 수출 시기를 앞당기는 '밀어내기'에 나서면서 중국의 수출이 단기적으로 늘어나는 효과가 나타났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로이터 통신도 5월 중국의 수출 실적이 예상보다는 좋았지만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를 해소하지는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