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티지, 옵티마, 씨드, 니로 등 제공

기아자동차가 7월7일까지 파리, 랭스, 몽펠리에 등을 비롯한 프랑스 주요 9개 도시에서 열리는 '2019 피파(FIFA) 프랑스 여자월드컵' 공식 후원사로 활동한다고 10일 밝혔다.

기아차는 대회 기간 동안 각국 대표팀 선수단, VIP 및 대회 관계자들에게 스포티지, 옵티마, 씨드, 니로 등 총 66대의 대회 공식 차종을 제공한다. 또 피파와 연계해 공식 유스 프로그램인 '기아 오피셜 매치볼 캐리어(이하 기아 OMBC)'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기아 OMBC는 이번 여자 월드컵 대회에서 공인구를 심판에게 전달해 줄 52명의 어린이 요원을 선발하는 프로그램이다. 기아차는 개최국인 프랑스에서 47명, 영국∙독일∙네덜란드∙호주 4개국에서 5명의 어린이를 선발했다. 프랑스 내 선발 인원 47명은 기아차 우수 고객 자녀를 포함시켜 소비자 로열티를 강화했으며, 이외에도 법인 및 인플루언서 SNS 콘테스트, 메이크어위시 재단(Make-A-Wish Foundation)과의 협업 등을 통해 각계각층의 어린이들에게 기회를 제공했다.

이와 더불어 월드컵 기간 동안 '내일의 챔피언' 캠페인을 진행한다. 기아차는 '미래의 여성은 현재의 어린이들로, 여자 축구 꿈나무들의 열정과 자립심을 응원한다'는 메시지를 캠페인에 담았다.

캠페인 콘텐츠는 여자 축구 선수의 성장 스토리를 담아낸 메인 영상, 프랑스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 소속이자 몽펠리에 HSC에서 활약중인 발레리 고뱅(Valérie Gauvin) 등 유명 축구 선수들의 인터뷰 영상 및 서프라이즈 영상 등으로 구성돼, SNS 등 다양한 채널로 전개된다.

이 밖에도 티켓 프로모션 이벤트를 통해 기아차 시승자, 실 구매자, 축구 클럽 소비자, 이벤트 당첨자 등을 대상으로 여자 월드컵 경기에 함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나아가 기아차는 파리 경기장 내 전용 부스를 운영해 주력 차종인 스포티지를 전시하고 다양한 게임을 진행한다. 참여자를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경기 티켓 및 응원 도구 등을 배포할 예정이다.

기아차, '2019 피파 프랑스 여자월드컵' 공식 후원


기아차 관계자는 "여성 스포츠에 대한 관심이 날로 증가하는 가운데, '2019 FIFA 프랑스 여자월드컵'을 후원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기아차는 피파 U-20 여자월드컵(‘20년), U-17 여자월드컵(‘22년) 등을 지속적으로 후원하며 여성 스포츠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캐딜락, '슈퍼크루즈' 업데이트...국내는 언제?
▶ [하이빔]자동차 개소세 연장? '그냥 내리자'
▶ 토요타, 2020년부터 배터리 전기차 늘린다
▶ 타다, 이용 중 사고나도 운전기사 면책금 '0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