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현대자동차

/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이스라엘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엠디고’에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한다. 커넥티드카(무선인터넷으로 외부와 연결되는 차) 관련 서비스 개발을 위해 속도를 내기로 했다.

현대차는 엠디고에 전략적 투자를 결정했다고 10일 밝혔다. 엠디고는 탑승객의 외상을 분석하는 전문 기업이다.

이 회사는 의학박사를 취득한 이타이 벤가드 최고경영자(CEO)와 소프트웨어 개발자인 길라드 아브라시최고기술책임자(CTO), 알고리즘 전문가 일라이 제라 연구개발(R&D) 담당 등이 2017년 공동 설립했다.

현대차는 “탑승객이 부상을 입은 상황을 분석하고 정확한 초기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안전 기술을 혁신하기 위한 투자”라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엠디고와 관련 서비스를 커넥티드카에 탑재하기 위한 협력을 강화한다. 지난 4월부터는 충돌 시험 자료를 기반으로 탑승객 부상 정도를 예측하는 알고리즘을 검증 중이다.

현대차는 커넥티드카 서비스인 블루링크를 통해 에어백 전개 시 차량 스스로 사고 위치를 통보하는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이와 함께 자율주행이 가능한 수소연료전기차 ‘넥쏘’에 탑승객의 혈압, 심박수 등 정보를 의료진에게 실시간으로 전송하는 기술을 선보인 바 있다.

지영조 현대차 전략기술본부장(사장)은 “엠디고는 탑승객 안전 부문에서 세계적 인공지능(AI) 분석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며 “고객 안전이란 가치를 충족시킬 수 있는 최상의 파트너”라고 말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