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7월부터 일부 모바일 광고 최대 34% 인상
프라임 시간대 4500만원→5800만원
PC 배너광고 시간당 최고 3100만원 호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 최대 포털사이트 네이버가 오는 7월부터 일부 광고비를 최대 34% 인상한다. 네이버 측은 홈 개편으로 광고 노출량이 증가하면서 전보다 노출량 대비 광고 단가(CPM)는 더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오는 7월1일부터 'M 메인 통합 스페셜 DA(이하 M 메인)'의 광고 단가를 평균 30%, 최고 34% 올린다.

'M 메인'은 모바일 광고다. 기존 네이버 화면의 경우 뉴스판 상단에, 새롭게 바뀐 네이버 화면에서는 검색 홈에 노출된다. 노출시간은 세 시간으로 네이버는 이 광고를 세 시간 단위로 끊어 판매한다. 평일과 휴일 모두 가격은 같다.

◆네이버, 7월부터 일부 광고 25~34% 인상

광고 단가와 인상률은 시간대별로 다르다. 현재 3800만원에 판매 중인 오전 9~12시 광고는 오는 7월부터 5100만원으로 34% 오른다. 1년 전(3400만원)보다 값이 50% 상승했다.

프라임 시간대인 저녁 6~9시 광고는 4500만원에서 5800만원으로 28% 오른다. 작년 6월(4100만원)과 비교하면 41% 인상됐다. 낮 12~3시 광고는 4200만원에서 5600만원으로 33% 뛴다. 1년 전(3700만원)과 비교하면 51% 올랐다.

세 시간짜리 광고 하나에 이달까지는 평균 3300만원을 내야 했지만 7월부터는 평균 4300만원, 최대 5800만원을 지불해야 한다.

현재 네이버에서 가장 비싼 광고는 PC 광고인 '타임보드'다. 네이버 검색창 바로 밑에 위치하는 배너 광고로 시간당 최고 3100만원을 호가한다.

네이버는 한 시간에 광고 하나씩, 하루 24개를 선착순으로 판매한다. 단가는 주중, 주말, 시간대별로 차등했다. 최저 100만원, 최고 3100만원이다.

◆홈페이지 메인 광고, 하루에 3억7400만원+α

지난해와 비교하면 타임보드 역시 가격 변동 폭이 컸다.

이날 기준 타임보드의 주중·평일 판매단가는 낮 2~5시 각각 3100만원이다. 작년 6월에는 낮 3부터 4시까지, 한 시간만 3100만원에 판매했으나 전후 시간인 오후 2~3시(3000만원), 오후 4~5시(2800만원)도 3100만원으로 슬그머니 금액을 올렸다.

오후 5~6시 광고도 지난해 6월 2400만원에서 현재는 2800만원으로 1년 만에 400만원(16%)이 늘었다. 낮 12~1시 광고는 2200만원에서 2600만원으로 가격이 뛰었다.

이용자 수가 적어 비교적 단가가 낮은 시간대는 광고료를 소폭 내렸다. 늦은 밤 1~2시 광고는 50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내렸고, 오전 5~6시는 15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인하했다.

인하 폭보다 인상 폭이 컸기에 네이버의 수익은 늘었다. 하루 24시간 동안 타임보드 광고를 진행하려면 지난해 6월엔 3억7250만원이 필요했지만, 현재는 3억7400만원을 들여야 한다.

실제 광고 집행 가격은 이보다 더 높다. 모든 광고에 부가가치세가 별도로 부과되며, 타임보드의 경우 광고에 고화질(HD)동영상을 넣으면 광고료의 10%를 추가로 더 내야 하기 때문이다. 듀얼 동영상은 요금이 20% 할증된다.

이번 광고료 인상에 대해 네이버는 "표면적으로는 광고단가가 오르는 것처럼 보이나 광고 예상 노출량이 늘면서 전보다 노출량 대비 단가는 더 떨어졌다"며 "네이버 홈화면 개편으로 광고 노출량은 점점 늘고 있고 주목도 또한 높아지고 있다"고 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