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후쿠시마 사태’ 이후 위축된 원자력발전산업을 되살리기 위해 일본 정부가 인재 양성을 본격화하기로 했다. 한국 정부가 2017년 6월 ‘탈(脫)원전’을 선언한 뒤 전문인력 이탈이 본격화하면서 원전 생태계가 붕괴하고 있는 것과 대조된다.

9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경제산업성·문부과학성 등 부처와 원전 관련 산·학 관계자들이 정기적으로 교류하는 ‘관계부처 합동회의’(가칭) 신설을 검토하고 있다. 일본 기업의 원전 신·증설이 원활하지 않아 원전산업이 쇠퇴하는 것을 막기 위한 고육지책이다. 원전 관련 정책에도 합동회의 논의 내용을 반영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세계 원전 시장에서 강자로 부상한 중국, 러시아와 경쟁하기 위해선 원전 신기술 개발이 필수라고 보고 있다. 산케이신문은 “그동안 일본의 원자력 인재 육성은 중공업체나 전력회사 등 민간 중심이었다”며 “일본 정부는 새 회의체 가동을 계기로 예산을 투입해 원자력 인재 키우기를 정책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은 2011년 3월 11일 동일본 대지진에 따른 쓰나미 영향으로 폭발 사고를 겪었다. 방사능 누출 사망자가 한 명도 없었지만 원전산업은 크게 후퇴했다. 일본 내 36기 원전 가운데 강화된 안전기준을 통과한 곳은 현재 9기뿐이다. 원전 수출도 여의치 않으면서 전문 기술이 사장될 위기다. 1990년대 초 2000명 선이던 원자력 전공 학생은 현재 750명 정도라는 게 산케이신문 설명이다.

한국 원전산업은 정부의 탈원전 선언 2년 만에 더 가파르게 추락하고 있다. 원자력 전공 학생이 급감하고 원전 공기업 퇴직자가 줄을 잇고 있다. 매년 20여 명에 달했던 KAIST 원자력학과 전공자는 지난해 4명에 불과했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