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등 4곳 적격인수후보자에
인수가 2000억원대 될 듯
[단독] CJ프레시웨이, 한화 외식사업부 인수 나섰다

단체급식 및 식자재 유통 회사인 CJ프레시웨이가 한화호텔앤드리조트의 외식사업부(Food Culture) 인수에 나섰다.

9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최대주주인 (주)한화와 매각주관사인 삼정KPMG는 CJ프레시웨이와 국내외 사모펀드(PEF) 등을 적격인수후보(쇼트리스트)로 선정했다. 예비실사와 최종입찰을 거쳐 최종 인수후보가 결정된다. 예상 거래금액은 2000억원대 중반이다.

[단독] CJ프레시웨이, 한화 외식사업부 인수 나섰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의 외식사업부는 한화그룹 계열사 급식 및 공항 등 공공시설과 호텔, 리조트 등에 식음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을 하고 있다. 중식당 티원(사진) 등 외식 사업과 식자재 유통사업도 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은 7183억원으로 2017년보다 12% 늘었지만 영업손실 74억원을 내며 적자전환했다.

IB업계에서는 CJ프레시웨이가 한화 외식사업부를 인수하게 되면 급식·식자재 유통업계 2위인 삼성웰스토리와의 격차를 더욱 벌릴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CJ프레시웨이와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외식사업부의 지난해 매출 합계는 2조8257억원으로, 삼성웰스토리보다 1조원 이상 많다. 단체급식보다 수익성이 좋은 호텔, 리조트 등의 고급 컨세션 사업 및 프리미엄 식자재 유통에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외식사업부가 강점을 지니고 있다는 점도 CJ프레시웨이의 인수 결정에 영향을 줬다는 분석이다.

한화그룹은 수익 기여도가 높지 않은 비핵심 자산 정리 및 일감 몰아주기 논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외식사업부를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CJ프레시웨이, 삼성웰스토리, 아워홈 등 경쟁사들이 매출 1조원 이상을 올리며 규모의 경제 효과를 누리고 있지만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외식사업부는 외형확대가 쉽지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공정거래위원회에서 대기업의 단체급식 및 식자재 유통 계열사들의 일감 몰아주기 조사에 착수함에 따라 이를 피하기 위해 한화그룹 계열사의 급식을 맡고 있는 외식사업부를 처분해야 할 필요성이 높아졌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