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에도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이 줄면서 올해들어 감소세를 이어갔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는 5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 대수가 1만9천548대로 작년 같은 달보다 16.7% 줄었지만, 전월보다는 7.3% 늘었다고 5일 밝혔다.

올해 들어 5월까지 누적 신규등록은 8만9천928대로 작년 동기에 비해 23.0% 줄었다.

브랜드별로 메르세데스-벤츠가 6천92대가 판매돼 지난달에도 1위를 유지했다.

벤츠의 수입차 시장 점유율은 31.1%를 기록했다.

BMW(3천383대)와 렉서스(1천431대), 토요타(1천269대), 혼다(1천210대), 미니(1천8대) 등의 판매가 1천대를 넘겼다.

이어 볼보 932대, 포드(링컨 포함) 898대, 지프 770대, 폭스바겐 673대, 랜드로버 443대, 닛산 299대, 푸조 267대, 포르쉐 210대, 인피니티 206대, 재규어 156대, 캐딜락 134대, 마세라티 93대, 시트로엥 50대, 롤스로이스 12대, 벤틀리 7대, 람보르기니 5대 순이었다.

아우디는 인증 절차 등의 이유로 물량이 확보되지 않아 0대를 기록했다.

폭스바겐은 판매가 재개됐다.

5월 수입 승용차의 국내 시장 점유율은 14.9%였다.

올해 들어 누적으로는 14.7%다.
5월 수입차 신규등록 16.7% 감소…벤츠 E클래스 독주

지난달에도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벤츠 E300으로 1천487대를 기록했고, E300 4매틱이 877대로 2위였다.

E220d 4매틱(551대)도 순위에 들었다.

렉서스 ES300h는 693대로 3위를 유지했고 판매가 재개된 폭스바겐 아테온 2.0 TDI가 673대로 4위였다.

배기량별 등록 대수는 2,000cc 미만 1만3천523대(69.2%), 2,000cc∼3,000cc 미만 4천551대(23.3%), 3,000cc∼4,000cc 미만 1천70대(5.5%), 4,000cc 이상 208대(1.1%), 기타(전기차) 196대(1.0%)다.

연료별로는 가솔린 1만26대(51.3%), 디젤 6천19대(30.8%), 하이브리드 3천307대(16.9%), 전기 196대(1.0%) 순이다.

개인구매가 63.6%, 법인구매가 36.4%였다.

개인구매는 지역별로 경기 31.0%, 서울 23.2%, 인천 6.0% 순이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윤대성 부회장은 "5월엔 일부 브랜드 물량확보와 신차효과 등으로 전월 대비 증가했다"라고 말했다.
5월 수입차 신규등록 16.7% 감소…벤츠 E클래스 독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