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영업이익 28조원대
작년 대비 '반토막' 전망
삼성전자 주력 사업이 흔들리고 있다. ‘내우외환’이다. 반도체는 불황의 늪에 빠져 있다. 품질 결함이 드러난 야심작 갤럭시폴드는 언제 출시될지 기약이 없다. 악재가 겹치면서 올해 실적이 반토막 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길어지는 반도체 불황, 갤럭시폴드 출시 연기…삼성전자 '겹악재'

삼성전자의 양대 축은 반도체와 스마트폰이다. SK증권에 따르면 지난해 삼성전자 영업이익(58조8900억원)의 약 93%가 반도체(44조5200억원)와 스마트폰(10조1710억원)에서 나왔다.

반도체사업엔 외풍이 거세다. 주력 제품인 D램 가격이 뚝뚝 떨어지고 있다. 지난달 31일 시장조사업체 D램익스체인지의 보고서에 따르면 PC에 주로 들어가는 DDR4 8기가비트(Gb) D램의 5월 고정거래가격(3.75달러)은 한 달 전보다 6.25% 떨어졌다. 2016년 9월(3.31달러) 후 처음으로 3달러대를 나타냈다.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작년 9월(8.19달러)에 비해 54.2% 하락했다. 그 여파가 고스란히 삼성전자 반도체사업 실적에 미치고 있다. 지난 1분기(1~3월) 삼성전자 반도체 영업이익은 4조1200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보다 64.3% 급감했다.

5월 초까지만 해도 ‘D램 가격이 2분기에 바닥을 다지고 3분기부터 반등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했다. 최근엔 미국과 중국 간 무역분쟁 여파로 회복 시기가 늦어질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D램익스체인지는 “통상갈등이 격화하면서 올 하반기 D램 가격은 당초 예상한 것보다 더 심하게 요동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스마트폰사업은 성장성 둔화가 문제점으로 꼽힌다. 갤럭시S10 시리즈가 전작 대비 선방하고 있지만 기대한 판매량엔 못 미치고 있다. ‘회심의 한 수’였던 폴더블폰 갤럭시폴드는 품질 문제가 발생했다. 고동진 삼성전자 IM(IT·모바일)부문장(사장)이 지난달 31일 “출시 일정을 몇 주 안에 공식 발표할 예정”이라고 했지만 정확한 날짜는 공개되지 않았다. 업계에선 ‘예상보다 결함 보완 작업이 쉽지 않은 것 같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연이어 불거진 악재 때문에 올해 삼성전자 영업이익은 지난해의 반토막 수준에 그칠 것으로 증권가는 예상하고 있다. 금융정보사이트 와이즈리포트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올해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는 28조4100억원이다. 지난해의 48.2% 수준이다. 한 증권사 연구원은 “삼성전자가 안갯속에 갇힌 상황”이라며 “미·중 무역 분쟁 같은 불확실성 요인이 지속되는 게 문제”라고 지적했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