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내년 300대 이상 양산…1회 충전으로 450㎞ 주행
'수소전기버스 시대' 본격화…현대차, 신형 양산 1호차 공개

현대차가 만든 신형 수소전기버스 양산 1호차가 운행에 들어가며 국내 수소전기버스 시대가 본격적으로 개막했다.

5일 경남 창원시 창원컨벤션센터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수소 시내버스 개통행사에서 현대차의 신형 수소전기버스가 공개됐다.

현대차에 따르면 45명이 탈 수 있는 신형 수소전기버스에는 울산과 서울에서 운행된 기존 차량보다 성능과 내구성이 향상된 연료전지시스템이 탑재됐다.

1회 충전으로 약 450㎞를 주행할 수 있으며 최고 속도는 시속 92㎞에 이른다.

최대 출력 240kW(약 326마력)의 전기모터로 운행되며 수소 1㎏당 13.5㎞를 주행할 수 있다.

공장에서 양산돼 처음 납품된 차량들이다.

창원에 앞서 지난해 울산시, 서울시에 차례로 시범 투입된 수소전기버스는 연구용 제작 차량이었다.

울산시는 지난해 10월 124번 버스 노선에 현대차의 수소전기버스를 투입해 하루 2차례 운행하고 있으며, 서울시는 지난해 11월 시내버스 405번 노선에 시범 투입했다.

이들 차량은 1회 완충 주행가능 거리가 317km였다.

현대차는 이날 창원을 시작으로 전국 7개 도시에서 수소전기버스 35대를 운행한다는 정부 계획에 따라 양산 체제를 갖추기로 했다.

현대차는 상용 수소충전소 구축에 맞춰 내년부터 매년 300대 이상의 수소전기버스를 생산해 공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경찰용 경력수송버스와 수소전기트럭 개발도 진행하는 등 상용 수소전기차 라인업을 확대하고 있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해 9월 독일 하노버에서 열린 국제 상용차 박람회에서 스위스 수소 에너지 기업인 H2에너지(H2E)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현대차는 H2E와 합작법인을 세워 2025년까지 매년 단계적으로 모두 1천600대 규모의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수출하게 된다.

아울러 창원시가 이날 준공한 창원중앙공원 앞 수소충전소도 관심을 모았다.

각종 설비를 컨테이너 안에 배치해 기존 충전소보다 설치 면적을 줄였으며 구축 기간과 비용도 감축했다.

현대차는 수소충전소 구축 전문기업인 수소에너지네트워크의 주요 투자자로 참여해 수소충전소 설치와 구축에도 나서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수소전기버스는 미래 지향적 디자인에 소음과 진동이 거의 없어 탑승자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다"며 "전국 지자체로 수소전기버스와 수소충전소 보급이 확대되는 만큼 수소 대중화 시대가 더욱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