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쌍용차 최초 터보 가솔린 엔진 탑재한 '베리 뉴 티볼리' 출시

쌍용자동차는 4일 오전 서울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소형 SUV 'Very New TIVOLI(베리 뉴 티볼리)' 신차발표회를 갖고 공식 출시했다.

출시 후 4년 만에 페이스리프트를 통해 재탄생한 '티볼리'는 강력해진 파워트레인이 선사하는 주행의 즐거움에 동급 최초의 디지털 인터페이스와 향상된 최첨단 주행 안전기술을 더했다.

전면 스타일링은 안개등을 감싼 일체형 범퍼와 또렷한 캐릭터라인의 후드가 스포티하고 강렬한 인상을 주도록 디자인했다. 새롭게 적용된 풀 LED 헤드램프는 LED 안개등과 더불어 고급스러움과 기능성을 향상했다.

가솔린 모델에는 신규 개발한 1.5ℓ 터보 가솔린 엔진이 쌍용차 최초로 적용됐다. 가격은 가솔린 모델이 1678만원~2355만원, 디젤 모델이 2055만원~2535만원이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