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들 '프리미엄 전쟁'
KT, 5G 가입자 10만명…데이터 무제한 요금제 돌풍

KT 5세대(5G) 이동통신 서비스가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4월 5일 공식 판매를 개시한 지 25일 만에 가입자 10만 명을 달성하는 등 5G 대중화의 ‘첨병’ 역할을 하고 있다. KT 5G가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는 것은 이동통신 3사 중 가장 먼저 5G 커버리지 맵을 공개할 정도로 높은 통신 품질과 함께 데이터 완전 무제한 서비스가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된다.

KT는 5G 상용화를 시작하며 ‘슈퍼플랜’이라는 이름을 내걸고, 업계 최초로 데이터 완전 무제한 상품을 내놓았다. KT 5G 가입자의 80% 이상이 선택한 것으로 알려진 슈퍼플랜은 베이직·스페셜·프리미엄 3종으로 구성됐다. 이뿐만 아니라 멤버십, 기기변경 프로그램을 추가하는 등 고객 혜택을 강화했다.

슈퍼플랜은 베이직·스페셜·프리미엄 세 가지 요금제 모두 속도제어 없이 데이터를 완전 무제한으로 제공한다. 이와 함께 무엇보다 해외에서도 데이터를 마음껏 사용할 수 있도록 세계 185개국에서 로밍 데이터 무제한 혜택을 더했다. 기존 ‘데이터 선택’ ‘데이터ON(온)’ 요금제와 같이 유무선 음성통화 및 문자는 기본으로 제공한다.

6월부터는 해외여행이 증가하는 여름 시즌에 맞춰 미국, 일본, 중국을 여행하는 슈퍼플랜 스페셜·베이직 고객에게 로밍 최대 속도가 기존 100Kbps에서 1Mbps로 업그레이드돼 제공된다. 별도의 신청 절차는 없으며 8월 31일까지 자동 적용된다.

‘슈퍼플랜 3종’ 요금제는 선택약정과 프리미엄 가족결합을 통해 최대 50% 할인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다. 선택약정 할인 시 매월 6만원(베이직), 7만5000원(스페셜), 9만7500원(프리미엄)을 부담하면 되고, 선택약정과 함께 ‘프리미엄 가족결합’을 이용하면 매월 4만원(베이직), 5만원(스페셜), 6만5000원(프리미엄)만 부담하면 된다.

KT가 5G 상용화에 맞춰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제’를 선보인 배경은 5G 시대에는 초고화질(UHD) 영상과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의 콘텐츠가 늘어나면서 고객의 데이터 소비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에 KT는 고객이 걱정 없이 마음껏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도록 5G 데이터를 100% 무제한으로 제공하는 슈퍼플랜 요금제를 준비했다.

공태윤 기자 true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