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그레, 건강기능식품 '도전장'

빙그레가 건강기능식품 시장에 진출했다. 빙그레는 건강기능식품 브랜드 ‘TFT’를 선보인다고 3일 밝혔다. 브랜드명 TFT는 맛(taste), 기능(function), 신뢰(trust)에서 영문 머리글자를 따왔다.

빙그레는 우선 TFT의 하위 브랜드로 28~35세 여성 소비자를 겨냥한 ‘비바시티’(사진)를 통해 스틱젤리 3종과 구미젤리 3종을 출시했다.

스틱젤리 3종에는 각각 피부 보습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히알루론산, 체내 에너지 생성에 필요한 비타민B군, 배변활동에 도움을 주는 난소화성말토덱스트린 등 기능성 성분이 포함돼 있다. 구미젤리 3종에는 면역력에 도움이 되는 아연과 비타민C, 눈 건강에 좋은 마리골드꽃추출물(루테인) 성분을 넣었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