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리바트가 가구 포장 폐기물 줄이기에 나섰다. 가구 배송 때 완충재로 사용하던 스티로폼을 퇴출시키기로 했다. 각종 플라스틱 사용량도 현재의 20% 수준으로 줄이기로 했다.

현대리바트는 이달 말부터 가구 배송 과정에서 완충용 포장재로 쓰이는 ‘발포폴레스티렌(스티로폼)’의 사용을 중지한다고 3일 발표했다. 조립형 가구 품목에 우선 적용하고 오는 8월까지 전 품목에 단계적으로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그동안 고급 가구를 배송할 때 모서리를 보호하고 포장시 빈공간을 채우는 용도로 스티로폼을 사용해왔다.

현대리바트는 스티로폼 대신 100% 재생종이로 만든 ‘허니콤(honeycomb)’을 사용한다는 계획이다. 허니콤은 벌집 구조로 만들어져 쉽게 구겨지지 않도록 제작된 완충재다.

현대리바트가 스티로폼을 사용하지 않기로 한 것은 최근 폐스티로폼이 대표적인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거론되고 있어서다. 폐스티로폼은 자연에서 완전 분해될까지 약 500년이 걸린다. 쉽게 부셔져 해양 오염의 원인인 미세 플라스틱(지름 5㎜ 이하의 플라스틱)을 발생시킨다. 이 때문에 미국 메인주(State of Maine)에서는 2021년부터 스티로폼 음식용기를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또한 재활용해 판매하는 가격보다 재활용하는데 드는 수거비용이 높아 재활용 업체의 ‘수거 기피 품목 1순위’이기도 하다. 현대리바트 관계자는 “‘허니콤’ 도입에 따라 현대리바트가 연간 사용하게 되는 재생종이 포장재의 양은 연간 350t”이라며 “일반 펄프 사용시보다 30년산 소나무 7000그루를 아끼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스티로폼과 함께 모서리를 보호하기 위해 사용되는 플라스틱 사용량도 현재의 20% 수준으로 줄인다는 계획이다. 또한 고객에게 가구를 배송한 뒤 허니콤과 플라스틱을 수거해 재사용하는 시스템도 구축하기로 했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