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오후 한 차례씩 실사단 대화 요청에 대우조선 노조는 '불가'
실사단 "현장실사는 필요…돌아가 대책 강구"
대우조선 현장실사 1일 차 무산…실사단, 노조 정문 봉쇄에 철수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나선 현대중공업이 3일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 옥포조선소에서 현장실사를 시작하려고 했지만, 노조 측 반대로 불발됐다.

현대중공업과 산업은행 등 20여명으로 꾸려진 현장실사단은 이날부터 오는 14일까지 대우조선 핵심 생산시설인 옥포조선소에서 현장실사를 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1일 차인 이날은 노조의 정문 봉쇄에 옥포조선소 내부 진입이 힘들 것으로 보고 현장에서 철수하기로 결정했다.

실사단은 이날 오전 9시 20분께 도착했다가 노조에 대화를 요청했지만 거절당하자 40여분 만에 임시 철수한 뒤 낮 12시 45분께 다시 옥포조선소 주변으로 돌아왔다.

실사단은 또다시 노조 측에 대화하자고 제안했지만, 성과가 없자 결국 오후 1시께 현장에서 물러가기로 결정했다.

실사단은 이날 중으로는 옥포조선소 진입을 다시 시도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조선 현장실사 1일 차 무산…실사단, 노조 정문 봉쇄에 철수

강영 현대중공업 실사단장은 "인수계약에 포함돼 있기 때문에 현장실사는 필요하다"며 "노조가 막고 있어서 못하는 상황이지만 돌아가서 대책을 강구해보겠다"고 밝혔다.

앞서 강 단장은 취재진에게 노조 측 정문 봉쇄에 대해 "유감"이라며 "실사는 예정대로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강조한 바 있다.

노조 측은 정문을 포함한 옥포조선소 주변 6곳에 분산 배치한 인력을 유지하며 실사단 진입을 막기 위한 대비 태세를 이어갈 계획이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 현장실사를 둘러싼 옥포조선소 주변 긴장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실사단이 실제 언제 진입을 시도할지와 성사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대우조선 노조는 산업은행이 10여년 전 추진한 회사 매각 때도 인수 후보 4개 기업이 보낸 실사단을 막은 바 있다.

2008년 10월 대우조선 인수전에 참여한 한화·포스코·GS·현대중공업 4개 회사는 옥포조선소를 찾아 현장실사를 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노조 측이 조선소 출입문과 헬기장 등을 봉쇄해 현장실사는 결국 무산됐다.
대우조선 현장실사 1일 차 무산…실사단, 노조 정문 봉쇄에 철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