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대비 위한 첫 스텝…곧바로 재개 안 된다는 점은 기업도 이해"
10일부터 방미, 개성공단 의의 설명…美의회·학계·당국 등 면담 추진


개성공단에 생산시설을 둔 중소기업인들이 늦어도 이달 20일께에는 시설 점검을 위해 공단 방문이 성사될 수 있도록 북측에 협의를 촉구했다.

신한용 개성공단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공동위원장은 3일 기자간담회에서 "한미 정상회담 전에 전격적으로 (북측이) 방북을 승인(수용)해 개성공단에 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중 하나로 방북했을 당시를 언급하며 "김정은 위원장과 북측 고위급들이 개성공단 (재가동) 의지를 분명히 얘기했다"며 "(방북이) 조만간 이뤄질 것이라 본다"고 설명했다.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방한 전 6월 20일 정도에 북측이 방북을 승인해주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개성공단 기업인들은 미국 내 개성공단 재개 여론 조성을 위해 6월 10∼17일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할 예정이기 때문에, 방북은 그 전에 이뤄지기를 요구했다.

그러나 통일부가 기업인들의 방북 신청을 승인한 이후 북측과 방북 관련 문제를 협의 중이지만, 방북 일정 등에 대한 협의가 구체화되지는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장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른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사업 우선 정상화'를 언급한 9·19 평양공동선언과 김정은 위원장이 신년사를 언급하며 "그런 뜻대로 (재가동이) 제대로 진척이 되지 않는 부분에 대한 불만이 표출되는 것이 아닌가 (싶다)"고 추측했다.

기업인들은 특히 당장은 개성공단 재가동이 이뤄지지 않더라도, 향후 재가동에 대비하기 위해선 시설 점검부터 필요하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정 회장도 "(향후) 공단 재개를 하려면 가동될 설비가 점검돼야 하고 현재 손상입은 부분에 대해서 보존할 필요성이 있다"며 "우리가 가고자 하는 것은 공단재개를 위한 첫 스텝"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러면서도 "공단 재개와 곧바로 이어지지 않는다는 정도는 기업들도 이해한다"고 부연했다.

유창근 협회 부회장도 "기업 입장에서는 예측경영 해야 하는데, 공장을 재가동하기 위해선 시설 상태가 어떤지 알아야 준비에 걸리는 시간을 판단하고 계획을 세울 수 있다"며 방북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한편, 기업인들은 미국 방문 기간 워싱턴 D.C.와 LA를 찾아 미국 의회와 학계 등을 상대로 개성공단의 역할과 의미, 현 상황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기업협회 관계자들과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 등이 참여하는 방미단은 11일(현지시간) 미 의회에서 브래드 셔먼(민주·캘리포니아) 하원 외교위 아태소위원장이 주관하는 개성공단 설명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들은 미국 국무부 측과도 면담을 추진중이며, 미국 내 싱크탱크 관계자들도 만날 것으로 전해졌다.

LA에서는 동포 지도자 및 경제인 대상 심포지엄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개성공단 기업인 "이달 20일께 방북 성사되길 北에 강력 촉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