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가 혁신적인 기술 창업 아이템을 보유한 청년 예비 창업자 600명을 지원한다. 중기부는 예비창업패키지 사업의 일반분야 지원자 2차 모집을 3일부터 24일까지 한다고 2일 밝혔다.

예비창업패키지는 만 39세 이하 청년 예비 창업자가 원활하게 창업을 준비할 수 있도록 창업 사업화 자금 최대 1억원을 지원하고 창업 교육도 하며 전담 멘토를 소개해주는 사업이다. 이번에는 전국 창조경제혁신센터 19곳과 지난해 우수 창업 지원 성과를 창출한 대학 18곳을 주관기관으로 지정해 600명에게 창업 사업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에 선정된 예비 창업자는 시제품 제작과 홍보 등에 필요한 사업화 자금을 받는다. 전담 멘토를 통해 바우처 관리와 경영 자문을 제공받고, 총 40시간의 창업 교육(심화·역량 강화)을 받을 수 있다. 창업기업 교류·협력을 위해 월 1회 이상 정기 네트워킹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