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46조원 최다에 내부거래 비율도 25%로 최고

지난해 10대 그룹의 국내 계열사 간 내부거래액이 약 163조원으로 전체 매출의 14%가량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재벌닷컴이 자산 상위 10대 기업집단이 공시한 지난해 국내 계열사 간 내부거래 금액을 집계한 결과 총 163조2천77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10대 그룹 총매출액(1천172조8천650억원)의 13.92% 규모다.

내부거래액은 2017년의 154조3천290억원보다 8조9천480억원(5.8%) 늘었으며 매출액 대비 내부거래 비율은 2017년의 13.79%보다 조금 높아졌다.

그룹별로는 SK그룹의 내부거래액이 46조3천94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SK그룹은 매출액(184조2천150억원) 대비 내부거래 비율도 25.18%로 가장 높았다.

SK그룹의 작년 내부거래액은 전년 대비 3조2천820억원(7.6%) 증가했고 내부거래 비율은 전년(26.79%)보다 소폭 낮아졌다.
작년 10대그룹 국내 내부거래 163조원…매출의 14%

내부거래액은 SK그룹에 이어 현대차그룹(33조1천120억원), 삼성그룹(25조350억원), LG그룹(20조3천890억원), 포스코그룹(12조3천60억원), 현대중공업그룹(8조1천80억원) 등 순으로 많았다.

매출액 대비 내부거래 비율은 SK그룹과 함께 현대차그룹(19.37%), 포스코그룹(17.87%), 현대중공업그룹(17.64%), LG그룹(16.12%), 롯데그룹(10.68%) 등이 높은 편이었다.

삼성그룹의 매출액(326조6천30억원) 대비 내부거래 비율은 7.67%였다.

10대 그룹 가운데 GS그룹은 내부거래액(3조1천530억원)이 가장 작고 내부거래 비율(4.64%)도 가장 낮았다.

전년 대비 내부거래액 증감을 보면 SK그룹에 이어 현대중공업그룹(1조7천270억원)과 현대차그룹(1조2천740억원)이 많은 편이고 증가율로는 현대중공업그룹(27.1%)과 롯데그룹(14.9%)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내부거래액이 줄어든 기업집단은 LG그룹과 농협으로 전년보다 각각 3천900억(1.9%)원과 350억원(0.9%) 감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