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1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에서 열린 입국장 면세점 개장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1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에서 열린 입국장 면세점 개장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1일 "3000달러 규모로 설정돼 있는 출국장 면세점에서의 구매 한도를 상향 조정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면세점 구매 한도는 기존 출국장 3000달러에 입국장 한도 600달러가 추가됐다. 총 3600달러인 셈이다. 이 한도와는 별도로 술은 1L이하로 400달러 이하인 1병, 담배는 200개비 이내, 향수는 60mL 이하인 경우 면세된다.

홍 부총리는 이날 인천국제공항 입국장 면세점 개장식에서 "지금 (출국장)면세점에서 살 수 있는 구매한도 3000달러는 2006년에 설정된 금액인데 여러 상황도 변했고 물가·소득 수준도 있어서 구매한도의 상향조정 검토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다음 달 말 발표 예정인)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내용을 검토하면서 마무리될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면세한도 600달러는 2014년에 400달러에서 상향한 것인데 이 부분은 입국점 면세점 운용까지 6개월간 같이 동향을 지켜보며 시간을 두고 검토하려 한다"며 "정부로서는 그것에 대해서도 (상향조정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오후 2시 국내 첫 입국장 면세점이 인천국제공항에서 문을 열었다. 입국장 면세점에서 구입할 수 있는 한도는 600달러이며 정부는 6개월간 인천공항 입국장 면세점 시범운영과 평가를 거쳐 전국 주요공항 등에 확대를 추진한다.

제1터미널에는 SM면세점이 각 190㎡ 규모의 매장 2곳을, 제2터미널에는 엔타스면세점이 1곳의 매장(326㎡)을 운영한다. 취급 품목은 술과 향수, 화장품, 기념품 등 10개로, 담배와 검역이 필요한 과일이나 축산가공품 등은 판매하지 않는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