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이 31일 개최한 임시 주주총회에서 법인분할(물적분할) 안건이 통과됐다. 전날 현대중공업 노조는 울산시 동구 한마음회관 앞에서 점거 농성을 이었다.(사진=연합뉴스)

현대중공업이 31일 개최한 임시 주주총회에서 법인분할(물적분할) 안건이 통과됐다. 전날 현대중공업 노조는 울산시 동구 한마음회관 앞에서 점거 농성을 이었다.(사진=연합뉴스)

현대중공업이 31일 개최한 임시 주주총회에서 법인분할(물적분할) 안건이 통과됐다.

현대중공업은 이날 노조의 주주총회장 봉쇄에 따라 주총장을 울산 동구 한마음회관에서 울산대학교 체육관으로 변경했다.

이날 노조원 2000여명은 오토바이 1000여 대로 한마음회관 주총장 진입로와 입구를 모두 차단, 주주들의 입장을 봉쇄했다.

변경된 주총장에서 주총 안건이 승인됨에 따라 현대중공업은 중간지주회사와 조선·특수선·해양플랜트·엔진·기계 사업을 영위하는 자회사로 분할된다.

현대중공업은 존속 법인인 중간지주사의 사명을 한국조선해양으로 바꾸고 ,신설 자회사의 사명은 현대중공업을 쓰기로 했다.

한국조선해양이 분할 신설회사의 주식 100%를 보유하는 물적분할 방식으로 한국조선해양은 상장법인으로 남고 신설 회사인 현대중공업은 비상장법인이 된다.

이번 분할은 현대중공업이 지난 3월 산업은행과 본계약을 체결한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한 절차다.

현대중공업은 다음 달 공정거래위원회에 기업결합신고서를 제출하고 국내외 결합심사가 승인되면 유상증자를 통해 대우조선 인수를 완료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