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국제수지 347억원 개선 기대…600여개 일자리 창출"

국내 첫 입국장 면세점이 인천국제공항에서 문을 열었다.

입국장 면세점에서 구입할 수 있는 한도는 600달러다.

정부는 6개월간 인천공항 입국장 면세점 시범운영과 평가를 거쳐 전국 주요공항 등에 확대를 추진한다.

정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31일 오전 11시 인천공항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경욱 국토교통부 2차관, 김영문 관세청장, 박순자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입국장 면세점 개장 행사를 열었다.

홍 부총리는 축사에서 "귀국시 해외 면세점에서 구매했던 것을 국내 입국장 면세점에서 구매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해외 소비가 국내로 전환되고 국제수지도 약 347억원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를 통해 국내에 600여개의 직·간접 일자리도 창출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입국장 면세점 도입은 국민 관점에서 불편 해소를 위한 과감한 규제 혁신의 결과로, 문재인 정부 규제 혁신의 대표 사례"라고 말했다.

그간 수차례의 도입 법안 발의에도 유보됐던 입국장 면세점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8월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규제혁신의 일환으로 도입 검토를 지시한 이래 급물살을 탔었다.

홍 부총리는 "면세점과 같은 서비스 산업은 부가가치와 일자리를 동시에 창출하는 우리 경제의 보물창고"라며 "입국장 면세점 도입을 위한 규제 혁신이 앞으로 서비스 산업 혁신의 도화선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6월 중 '서비스산업 혁신전략'을 마련해 발표하고 정부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김경욱 국토 2차관은 "인천공항과 경쟁 중인 주변국의 국제공항들이 모두 입국장 면세점을 도입·확대하는 상황에서 이번 입국장 면세점 도입은 인천공항의 서비스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운영사업자와 관련업계 종사자 모두가 상생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인천공항 T1·T2 터미널에 들어선 입국장 면세점은 개장식에 이어 오후 2시에 정식 영업을 시작한다.
입국장 면세점 오늘 개장…"600弗까지 살 수 있어요"

제1 터미널에 에스엠면세점이 각 190㎡ 규모의 매장 2곳을, 제2 터미널에는 엔타스듀티프리가 1곳의 매장(326㎡)을 운영한다.

취급 품목은 술과 향수, 화장품, 기념품 등 10개로, 담배와 검역이 필요한 과일이나 축산가공품 등은 판매하지 않는다.

입국장 면세점에서 구입할 수 있는 한도는 600달러다.

이곳에는 600달러를 넘기는 고가 명품 등은 판매되지 않는다.

화장품도 중저가 국산이 많다.

해외로 나가는 국민의 면세점 구매한도는 3천달러였으나 입국장 면세점 600달러가 더해져 총 한도가 3천600달러로 늘었다.

면세 한도는 기존과 같이 600달러다.

여행자의 휴대품 통관시 입국장 면세점을 비롯해 외국, 국내의 시내 면세점 등지에서 사들인 물품 전체를 합산해서 과세가 이뤄진다.

일례로 해외로 나가기 전 시내 면세점에서 500달러 어치를 구입하고서 입국장 면세점에서 200달러 짜리 액세서리를 샀다면 총 700달러를 면세점에서 구입한 것이니 600달러를 제외한 100달러에 대한 세금을 물어야 한다.

술과 담배, 향수는 별도 관세가 부과되기에 600달러 한도와 상관없이 술은 1ℓ 이하로 400달러 이하, 담배는 200개비 이내, 향수는 60㎖ 이하인 경우 면세된다.

해외에서 300달러짜리 양주 한병을 사 왔는데 입국장 면세점에서 국산 전통주를 샀다면 양주에 대한 세금을 내야 한다.
입국장 면세점 오늘 개장…"600弗까지 살 수 있어요"

입국장 면세점 오늘 개장…"600弗까지 살 수 있어요"

물품의 가격이 모두 600달러라고 가정했을 때 시내면세점에서 가방, 해외에서 옷, 입국장 면세점에서 국산 화장품을 샀다면 입국장 면세점에서 산 국산 화장품이 공제되고 나머지 가방과 옷은 과세된다.

정부는 인천공항 입국장 면세점이 중소·중견기업을 육성하고 공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는 방향으로 운영된다고 밝혔다.

운영사업자는 중소·중견사업자의 참여만 허용했고, 매장 면적의 20% 이상은 국내 중소·중견기업이 생산한 제품에 할애했다.

연간 약 200억원 규모의 인천공항 임대료 수입은 항공 산업의 일자리 창출, 사회적 가치 창출 등 공익적 목적으로 사용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