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추락·화재 차량에서
인명 구조 등 용기 발휘
LG 義人賞 수상자 황흥섭 씨 등 3명

LG복지재단은 사고로 바다에 추락한 차량과 화염에 휩싸인 차량에서 각각 운전자를 구조한 황흥섭(48), 김부근(56), 최창호(30) 씨 등 3명을 ‘LG 의인상’ 수상자로 결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재단에 따르면 지난 19일 경북 포항시 청하면 사무실에서 일하던 황씨는 인근 방파제를 주행하던 한 차량이 바다에 추락하는 것을 목격하고 운전자를 구조했다.

김씨는 지난 13일 울산 방어동 방어진항 앞 부두 주차장에서 바다로 추락하던 승용차 운전자를 구해 응급조치했다. 최씨는 지난 2월 서울 성동구 동부간선도로를 지나던 한 승용차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불길에 휩싸인 위급 상황에서 운전자를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켰다.

LG의인상은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고(故) 구본무 LG 회장의 뜻에 따라 2015년 제정됐다.

좌동욱 기자 leftk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