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부품 이야기

콘셉트카 '엠비전' 올해 공개
ADAS에 램프 시스템 연동
지형지물 감지→빛 신호 전달
26개의 자율주행센서가 적용된 현대모비스 엠비전(M.VISION) 콘셉트카.  현대모비스 제공

26개의 자율주행센서가 적용된 현대모비스 엠비전(M.VISION) 콘셉트카. 현대모비스 제공

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횡단보도 보행자의 80%가 자동차 운전자와 눈을 마주친다고 한다. 본능적인 자기방어 행동이다. ‘눈 마주침’은 무언의 양방향 소통이다. 보행자는 자신의 보행 의지를 전달하고 운전자는 이런 의지를 인지했다는 신뢰의 신호를 찰나의 순간에 서로 주고받는 것이다.

운전자가 없는 자율주행차라면 상황이 다르다. 양방향 소통의 주체가 사람 대 기계로 바뀌는 것이다. 운전석에 사람은 있지만 전방을 주시하지 않는 또 다른 상황도 가정할 수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자율주행차와 사람 간 소통 체계가 없다면 보행자가 위협을 느끼는 등 혼란이 빚어질 가능성이 크다.

이 때문에 보행자와 차량 간 의사소통할 수 있는 기계적인 소통 장치가 개발됐다. 이를 ‘보행자 커뮤니케이션 기술’이라고 한다. 좌우 방향지시등이나 제동등, 미등, 경적 등 통상적인 범위를 넘어 청각적인 방법과 시각적인 차원에서 앞서 상용화된 사례가 있다.

청각적인 방법의 대표적인 사례는 친환경차에 널리 적용된 가상 엔진 사운드시스템(VESS)이 있다. 하이브리드카, 전기차 등 친환경 차량은 엔진을 대신하는 구동모터가 작동할 때 소음이 발생하지 않는다. 대낮에도 보행자가 차량이 접근하는지 모를 수 있다. 이에 차량 내 스피커에서 엔진 소음을 인위적으로 발생시켜 차량의 존재를 알리는 장치다. 시각적인 방법으로는 주간주행등이 있다. 대낮에도 밝혀 자동차의 존재감을 적극적으로 드러내는 장치다.

앞으로 보행자 커뮤니케이션 기술의 발전 방향은 램프 분야로 가닥이 잡힐 전망이다. 광원 기술과 첨단 지능형 시스템이 연동해 한층 높은 차원으로 발전하고 있다. 현대모비스가 세계 최대 전자쇼 ‘CES 2019’에서 선보인 콘셉트카 ‘엠비전(M. VISION)’이 대표적이다.

엠비전은 레이더와 카메라, 라이다(거리·속도·방향정보) 센서로 구성된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에 램프시스템을 연동한 것이다. ADAS 센서가 각종 지형지물을 감지하고 램프시스템이 상황에 적합한 빛 신호를 내보냄으로써 보행자 등 주변 환경과 소통하는 것이다. 엠비전은 전후좌우에 장착된 램프를 통해 주변 차량이나 보행자와 직관적으로 소통할 수 있다. 충전, 신호대기, 출발 등 차량 상태를 스스로 표현할 수 있고 주변 환경을 비춰 글씨 등 직관적인 신호를 전달할 수 있다.

엠비전에는 현대모비스의 ‘커뮤니케이션 라이팅’ ‘DMD 헤드램프’ 기술이 접목됐다. 커뮤니케이션 라이팅은 차량 앞뒤에 장착된 특수 디스플레이를 통해 글씨나 아이콘 등을 표시할 수 있다. 즉 차량 외부의 보행자에게 해당 차량이 자율주행 중임을 알릴 수 있고 콘텐츠, 이미지를 통한 커뮤니케이션도 가능해진다.

DMD 헤드램프는 디지털 마이크로 거울 기기를 부착하고 있다. 40만 개에 달하는 미세한 거울로 헤드램프 불빛을 조정해 노면에 특정 신호를 구현할 수 있게 한다. 예를 들어 길을 건너려는 보행자를 인식해 노면에 횡단보도 이미지를 제공하거나, 물웅덩이 등을 우회하도록 화살표를 표시할 수 있다. 자전거를 타는 사람이 있으면 차가 옆으로 지나간다는 의미의 인사를 건넬 수 있다.

차 쪽으로 넘어오면 위험하다는 뜻의 가이드라인도 표시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 기술연구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