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年 80~100회 교육
BMW, 영종도에 24만㎡ 조성
벤츠, 용인 'AMG 아카데미'

BMW, 영종도에 24만㎡ 조성
개장이후 5년간 82만명 찾아
트랙길이 2.6㎞…6개 코스
현대·기아자동차 강원 인제 스피디움 ‘드라이빙 아카데미’

현대·기아자동차 강원 인제 스피디움 ‘드라이빙 아카데미’

현대·기아자동차와 메르세데스벤츠, BMW가 ‘트랙 전쟁’을 벌이고 있다. 세 회사는 모두 소비자가 직접 자동차를 몰고 트랙을 달릴 수 있는 체험 공간을 운영하고 있다. 이 공간을 방문하면 미끄러지듯 코너를 지나는 드리프트나 장애물을 지그재그로 통과하는 슬라럼 등을 경험할 수 있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소비자가 몸으로 운전하는 재미를 체험하면 자동차에 대한 충성도도 높아진다”며 “드라이빙 스쿨이 마케팅 효과가 크다는 판단에 국내외 완성차 업체들이 모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BMW 드라이빙센터

BMW 드라이빙센터

현대·기아차는 2016년부터 강원 인제스피디움에서 ‘드라이빙 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다. 최근 교육 횟수를 대폭 늘렸다. 과거에는 1년에 두 번 교육을 진행했지만, 이를 80~100회로 확대하기로 한 것이다. 보다 많은 소비자가 차량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체험할 수 있는 차량 종류도 늘었다. 예전엔 현대차 차량만 체험할 수 있었지만, 기아차와 현대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 차량도 추가했다. 현대차의 아반떼와 벨로스터, 기아차의 K3와 스팅어, 제네시스 G70 등이 대상이다.

참가비는 프로그램에 따라 5만~60만원이다.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차 상품본부장(부사장)은 “스포츠 드라이빙에 대한 일반인의 관심을 높이고 모터스포츠 문화를 널리 알려 나가겠다”며 “앞으로도 드라이빙 체험 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체험 마케팅 공들이는 현대기아차·벤츠·BMW

BMW코리아는 인천 영종도에서 BMW드라이빙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규모는 24만㎡로, 축구장 33개를 이어 붙인 수준이다. BMW그룹은 드라이빙센터에 770억원을 투자했다. 2014년 개장 이후 지금까지 82만 명의 방문객이 이곳을 다녀갔다. 이곳에서는 BMW와 미니(MINI) 브랜드 차량을 체험할 수 있다. BMW의 고성능 ‘M’ 스포츠카로 트랙을 달릴 수도 있다. BMW 관계자는 “주말에 이용하려면 적어도 2~3주 전에 예약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트랙 길이는 2.6㎞에 달한다. 슬라럼을 즐길 수 있는 다목적 코스와 시속 200㎞까지 속도를 높일 수 있는 가속 및 제동 코스, 물에 젖은 노면을 경험할 수 있는 다이내믹 코스, 드리프트를 할 수 있는 원선회 코스 등 모두 6개 코스가 있다. 프로그램은 난이도에 따라 초급과 중급, 고급으로 나뉜다. 참가비는 2만~200만원이다.

벤츠 ‘AMG 드라이빙 아카데미’

벤츠 ‘AMG 드라이빙 아카데미’

벤츠코리아는 경기 용인에 있는 AMG 스피드웨이에서 ‘AMG 드라이빙 아카데미’를 운영 중이다. AMG는 벤츠의 고성능 서브 브랜드다. 프로그램은 수준별로 운영된다. AMG 드라이빙 아카데미는 독일 메르세데스 AMG 본사에서 개발한 전문적인 교육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총 네 가지 개별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가장 기본적인 프로그램은 AMG 퍼포먼스다. AMG 퍼포먼스를 수료한 이들은 AMG 어드밴스드 프로그램에 참가할 수 있다. 한 단계 깊이 들어간 이론 교육과 실전 트랙주행을 배울 수 있다. 세션당 5명만 참가하는 소수 정예 프로그램인 AMG 프라이빗도 있다. 이 프로그램에 참가하면 개별 인터뷰를 통해 사전 능력을 조사하고, 이후 맞춤형 트레이닝을 제공한다. AMG 포 레이디스는 여성 드라이버를 위한 프로그램이다.

AMG 드라이빙 아카데미는 만 18세 이상 운전면허 소지자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참가비용은 60만원(AMG 포 레이디스)~300만원(AMG 프라이빗)이다. AMG 어드밴스드는 1박2일 일정으로, 나머지는 반나절~하루 일정으로 운영된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