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질 부문 지속 가능성 위한 제도, 7월부터 시행

포르쉐가 협력사를 대상으로 하는 지속 가능 등급제 'S등급제'를 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S등급제는 계약 뿐 아니라 초기 구매 과정까지의 지속 가능성을 고려하는 것을 의미한다. 등급 기준은 환경적 영향과 사회적 이슈, 규정 준수 요건 등을 포함한다. 포르쉐는 S등급 규정을 통해 환경 및 에너지 관리 시스템과 협력사의 작업 여건에 대한 구속력을 갖게 된다. S등급제는 오는 7월부터 시행하며 향후 폭스바겐그룹 내 모든 브랜드의 조달 과정에 적용할 예정이다.회사는 새 제도가 공급망의 잠재적 위험 요소를 초기에 줄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포르쉐, 협력사 대상 등급제 시행


포르쉐AG 조달 담당 이사 우베-카스텐 슈테터는 "S 등급제를 통해 조달 측면의 지속 가능성 역시 품질, 비용, 시간이라는 요인만큼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며 "포르쉐의 지속 가능한 기업 활동이 자사의 가치 사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포르쉐는 지난해 7,654개의 회사로부터 95억유로(한화 약 12조6,200억원) 가치의 부품, 소재를 조달 받은 바 있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포드코리아, SUV '링컨 노틸러스' 출시
▶ 스코다 첫 EV, '시티고-e iV' 공개
▶ BMW, 50년 전 컨셉트카 그대로 재현해
▶ 롤스로이스, 한정판 '레이스 이글 VIII' 공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