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최정우 회장 中생산법인 방문…"현장이 경쟁력 근간"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중국지역 생산법인을 잇달아 방문해 현장 직원들을 독려했다.

포스코는 최 회장이 지난 27일 '광둥(廣東) 포항 기차판(자동차강판) 유한공사'를 방문한 데 이어 오는 29일 장쑤(江蘇)성의 '장자강(張家港) 포항 불수강(스테인리스스틸) 유한공사'를 찾는다고 28일 밝혔다.

포스코는 1995년 중국 톈진에 코일센터를 설립한 것을 시작으로 현재 중국 내 4개 생산법인과 21개 공장을 구축했다.

광둥성 포산(佛山)에 위치한 광동포항기차판유한공사는 포스코가 2013년 중국에 세운 첫 용융아연도금강판(CGL) 생산법인이다.

연간 45만t을 생산하며 중국 내 글로벌 자동차기업을 중심으로 판매를 늘려가고 있다.

최 회장은 "제철소 현장이 회사 경쟁력의 근간"이라고 직원들을 격려하고 "(포스코의 고부가가치 제품인) '월드톱프리미엄'(WTP) 중심의 자동차 강판 판매 확대와 (올해 초 시작한 전사적 행동강령인) 'CI(Cost innovation) 2020' 실행을 통한 원가 혁신을 이뤄달라"고 당부했다.

오는 29일 방문하는 장자강포항불수강유한공사는 연간 생산량 110만t 규모의 스테인리스 일관제철소다.

최 회장은 중국 내 스테인리스 사업환경과 시황의 변화에도 법인이 체질을 튼튼히 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임직원에게 글로벌 기업시민으로서 지역사회와 협력해 사업적 가치와 함께 사회적 가치 향상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