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겸 올 시즌 첫 ASA 6000 클래스 우승
-경기 초반 사고와 연이은 경쟁으로 순위 변동 잦아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최상위 클래스인 ASA 6000의 두 번째 챔피언은 김종겸(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이 차지했다.

슈퍼레이스 2전, 치열한 경쟁 속 김종겸 우승


26일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린 2전(9라운드, 21랩) 결승에서 김종겸은 41분20초122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뒤이어 같은 팀 야나기다 마사타카가 41분29초742로 2위를 확정했고, 장현진(서한 GT)은 41분34초678로 마지막 남은 트로피를 들었다.

슈퍼레이스 2전, 치열한 경쟁 속 김종겸 우승


ASA 6000 경기는 중위권 싸움이 치열했다. 황진우(CJ 로지스틱스)와 오일기(ENM 모터스포츠)는 경기 막판까지 3, 4위 경쟁을 이어갔고 이데 유지(엑스타 레이싱)와 정연일(ENM 모터스포츠)은 6위 자리를 놓고 다툼을 벌였다. 경기 중반부에는 변수가 생기면서 순위권 변동이 잇따랐다. 줄곧 7위를 지키던 서주원(제일제당 레이싱)이 경주차 결함으로 리타이어했고, 황진우와 오일기는 경합을 벌이던 중 미끄러지며 시상대에서 멀어졌다.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뻔한 장면도 나왔다. 경기 시작 직후 김동은(제일제당 레이싱)과 조항우(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의 경주차가 부딪치며 스핀했고 조항우의 차는 결국 컨디션 문제로 코스를 이탈하며 완주하지 못했다.

슈퍼레이스 2전, 치열한 경쟁 속 김종겸 우승


GT1 클래스는 경기 초반부터 대형사고가 발생해 황색기 상황에서 시작했다. 경기 시작 직후 정원형(쿼드로 이레인레이싱)이 트랙을 벗어나며 첫 코너에서 전경훈(SK 지크 비트알앤디)과 강재협(SK 지크 비트알앤디), 강민재(룩손몰)의 차를 연달아 들이받은 것.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결국 사고차들은 더 이상 경기가 불가능했다. 이후 4바퀴째부터 경기를 재개했다.

다시 시작한 경기는 2~4위 싸움이 볼만했다. 박석찬 (비트알앤디)과 박규승(준피티드레이싱)이 엎치락뒤치락했으며 그 뒤로 오한솔(서한 GP)이 바짝 뒤쫓았다. 그러나 이변은 일어나지 않았다. 31분58초915의 기록으로 박석찬이 2위를 지켰고, 박규승이 32분02초935로 3위로 골인했다. 1위는 이동호(쿼드로 이레인레이싱)가 31분57초440으로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았다.

슈퍼레이스 2전, 치열한 경쟁 속 김종겸 우승


GT2 클래스는 이창우(그릿모터스포츠)가 33분30초491로 1위에 올랐다. 이동현(레퍼드레이싱)이 33분32초677, 박희찬(다가스)이 33분38초086로 다음 순위를 이었다. 또 BMW M클래스는 권형진(카이즈유탐앤탐스)이 27분07초021로 시상대 가장 높은 위치에 섰다.

한편, 2019 CJ 대한통운 슈퍼레이스는 오는 영암과 인제, 용인 서킷을 오가며 10월까지 치열한 각축전을 이어간다. 다음 3라운드 경기는 6월16일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열린다.

용인=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벤츠코리아, 역대 최대 규모 '기브앤레이스' 개최
▶ GM, 차세대 디지털 플랫폼 공개
▶ [시승]강력한 전기 SUV의 등장, 벤츠 EQC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