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등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수입 물량 급감…대형 축산시장서 수입 삼겹살 도매가 10% 이상 뛰어
- 휴가시즌 맞아 수요 늘지만 수입 물량은 줄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영향으로 국내 돼지고기 가격 상승세가 본격화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영향으로 국내 돼지고기 가격 상승세가 본격화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확산이 국내 돼지고기 가격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 최근 한달 새 수입 냉동 삼겹살 가격은 10% 이상 급등했다.

국내 전체 돼지고기 유통 물량의 3분의 1 가량을 차지하는 수입산 돼지고기 가격의 상승이 전반적인 돼지고기 가격 상승을 이끌 것으로 업계에서는 전망하고 있다.

26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지난 4월 말 ㎏당 5800원 선이던 서울 마장동 축산시장의 수입 냉동 삼겹살 시세(도매가)는 5월 말 현재 ㎏당 6400원까지 올랐다.

본격적인 여름휴가 시즌이 다가오면서 삼겹살의 수요는 점점 증가하고 있지만, ASF의 영향으로 돼지고기 수입물량이 급감하면서 가격이 오른 것이다.

축산업계 관계자는 "보통 4∼5월 사이에는 계절적 요인으로 가격이 2∼3% 정도 소폭 오르긴 하지만 10% 이상 오른 것은 다른 요인이 있다고 봐야 한다"며 "ASF의 영향이 국내에도 본격화하고 있는 것 같다"고 진단했다.

중국 농업농촌부에 따르면 올 3월 중국의 모돈(새끼를 낳는 목적으로 사육되는 어미돼지) 사육 마릿수는 작년 동월보다 21.0%, 전체 사육 마릿수는 18.8% 감소했다.

미 농무부는 올해 중국의 돼지고기 생산량이 ASF로 인해 전년보다 10.3% 감소한 4850만t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의 돼지고기 생산량 감소로 인한 파급효과는 이미 국내에도 미치고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3월부터 4월 20일까지 국내 돼지고기 수입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의 8만3789t보다 16.7% 감소한 6만9830t에 그쳤다.

해외 시장에서도 물량 부족에 따른 가격 상승세가 현실화하고 있다. 미국 시카고 선물거래소(CME)에서 12월 인도분 돈육 선물 가격은 지난 3월 초 파운드당 65센트 선에서 지난 23일 기준 81.7센트까지 올랐다.

5월 3주차(13∼19일) 유럽연합(EU) 돼지 지육가격(Weighted Average, Class S&E)도 ㎏당 1.73유로로, 작년 동기보다 21.9%나 급등했다. 국내 수입 비중이 큰 스페인산 수입 돈육의 직매입 시세는 지난해 5월 ㎏당 4달러 초반에서 현재는 5달러 중반대까지 30% 이상 급등했다.

지난해에는 유통업체와 대형 수입상 등이 벨기에산 돈육을 많이 판매했으나, 올해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영향으로 벨기에산 돈육의 수입이 금지되면서 스페인산 돈육의 수입가가 상승하고 있다.

대형마트 등 주요 유통업체에서는 스페인, 네덜란드, 독일 등 유럽산 돼지고기를 주로 취급하는데 최근 유로화 환율이 지속적인 오름세를 보이는 것도 부담이다.
삼겹살 / 이마트 제공

삼겹살 / 이마트 제공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