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 운영사 ㈜컬리는 힐하우스 캐피탈로부터 350억원 규모의 투자금을 추가로 유치했다고 24일 밝혔다.

마켓컬리는 지난 4월 벤처캐피탈 회사인 세콰이어캐피탈차이나 등으로부터 1천억원을 유치한 데 이어 이번 투자를 성사시켜 총 1천350억원 규모의 시리즈 D 투자 유치를 마쳤다.

신규 투자사로 합류한 힐하우스 캐피탈은 중국 최대 글로벌 투자 전문회사로 텐센트, 메이투안 등에 투자한 이력이 있다.

국내에서는 배달의민족 운영사인 우아한형제들에 투자한 바 있다.

마켓컬리는 이번 투자금을 물류시스템 고도화와 공급망 관리, 안정적인 서비스 질 유지에 필요한 인력 확충에 집중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지난 2015년 5월 새벽 배송 서비스를 시작한 마켓컬리는 지난해 매출액이 1천570억원을 기록하는 등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마켓컬리, 350억원 추가 투자 유치…공급망 관리·인력확충 활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