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사진=AP

뉴욕 증시 투자자들이 미중 무역전쟁의 현실에 눈을 뜬 하루였습니다.

23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다우지수는 450포인트까지 떨어지다가 장 막판 자사주매입 수요 등이 유입돼 1.11% 떨어진 2만5490.47에 마감했습니다. 애플 반도체주 등이 포진된 나스닥은 1.58% 급락했습니다.
다우존스

다우존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7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이날 6% 넘게 떨어지다가 배럴당 3.51달러(5.7%) 내린 57.91달러에 마감됐습니다. 하루 낙폭으로 최근 1년 새 가장 컸습니다.
채권 시장에서도 10년물 국채 금리는 9.4bp 내린 2.299%로 떨어졌으며, 2년물 수익률은 10bp 하락한 2.08%까지 내려갔습니다.

양국이 주고받은 관세가 실질적으로 발효되는 6월1일까지 이제 일주일 가량 남았는데, 협상 일정에 대한 논의 자체가 없는 상황이어서 관세 부과가 확실시되고 있습니다.

중국산 상품 3000억달러에 대한 관세 부과도 연달아 이어질 것으로 보는 투자은행들의 분석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중국과 무역합의가 되면 좋겠지만, 안돼도 괜찮다"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트럼프 행정부는 결전의 의지를 다지듯 무역전쟁의 가장 큰 피해자인 미 농민들에게 160억달러의 보조금을 풀기로 결정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화웨이가 중국 정부와 협력하지 않는다는 건 거짓말"이라며 "더 많은 미국 기업들이 화웨이와의 거래를 끊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미중은 루비콘강을 건넜다"

그동안 뉴욕의 투자자들은 양국 갈등이 격화되는 가운데에서도 다음달 28~29일 일본 G20회의 때 갖기로 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 전까지는 가닥이 잡힐 것이란 일말의 기대를 가져왔습니다.

하지만 이날 그런 희망은 잘못된 것이란 관측이 강해졌습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 포스트(SCMP)는 “중국 내에서 다음달 정상회담 계획이 불발될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루 캉 대변인은 "미국이 잘못된 행동을 바로잡지 않으면 협상을 재개할 수 없다"고 잘라말했습니다. 또 상무부의 가오 펑 대변인은 다음달 정상 회담 개최 여부를 묻는 질문에 답을 피했습니다.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미중은 루비콘강을 건넜다"

미국에선 내일(24일)부터 메모리얼 데이 연휴가 시작됩니다.

이 때부터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이 열립니다. 월가는 한산해질 겁니다.

"5월에 팔고, 10월에 사라"는 증시 격언이 올해 맞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뉴욕=김현석 특파원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