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제3인터넷은행 신규 예비인가 결과 26일 발표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의 뒤를 이을 제3인터넷전문은행이 오는 26일 베일을 벗는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오는 26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외부평가위원회의 평가의견 등을 고려해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여부를 의결한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앞서 금감원은 금융·법률·소비자·핀테크·회계·정보기술(IT)보안·리스크 관리 등 분야별 전문가 7명으로 구성한 외부평가위원회를 구성해 24일부터 26일까지 인터넷전문은행 예비 인가 신청자의 사업 계획, 타당성 등을 평가한다.

지난 3월 키움뱅크 컨소시엄, 토스뱅크 컨소시엄, 애니밴드스마트은행 등 3곳이 예비인가 신청을 했다. 이 가운데 애니밴드스마트은행은 자본금, 주주구성과 관련한 신청 서류 미비로 탈락했다.

금융위는 올해 최대 2개까지 인터넷은행 예비인가를 줄 계획이다. 키움뱅크와 토스뱅크 모두 인가를 받거나, 둘 중 한 곳이 인가를 받을 가능성이 높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