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기찬 삼성카드 사장
"파괴적 혁신하려면 금융 - 핀테크社 협업해야"

원기찬 삼성카드 사장(사진)은 “파괴적인 금융 혁신을 일으키려면 금융회사와 핀테크(금융기술) 업체가 더욱 적극적으로 협업해야 한다”고 23일 말했다.

원 사장은 이날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에서 ‘오픈 협업(컬래버레이션)을 통한 금융 혁신의 중요성과 방안’을 주제로 이같이 강연했다. 원 사장은 “핀테크 업체가 갖고 있는 유연한 운영체계와 기술력이 기존 금융사의 역량과 합쳐지면 그 시너지와 파급력이 다를 것”이라며 “협업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고 강조했다.

협업 방안으로는 ‘화이트 라벨링(white labeling)’ 등을 제시했다. 화이트 라벨링은 상품을 만든 회사는 따로 있지만 유통과 판매를 맡은 회사가 이 제품을 생산한 것처럼 보이는 것을 일컫는다. 주로 제조업에서 쓰는 개념이다. 원 사장은 “화이트 라벨링 방식으로 핀테크 업체의 서비스 또는 기술을 금융사 채널에 연결해 구현하면 효과적일 것”이라며 “핀테크 업체는 판매 저변을 확대하고, 금융사는 디지털 역량을 강화하면서 새로운 상품 및 서비스를 확산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대표적인 예로 미국 간편이체 서비스 ‘젤(Zelle)’을 꼽았다. 젤은 미국 뱅크오브아메리카(BofA), 씨티뱅크 등 250여 개 은행과 제휴해 전화번호와 이메일을 기반으로 한 간편이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삼성생명과 삼성카드가 각각 디레몬, 볼로코 등 핀테크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과 협업한 것도 화이트 라벨링 차원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이들 스타트업과 협업해 삼성생명은 보험 포트폴리오를 자동 추천해주는 ‘레몬브릿지’를, 삼성카드는 블록체인 기반 인증서비스를 출시했다. 원 사장은 “협업 과정에서 지분 투자, 인수합병(M&A) 등을 병행하며 새로운 성장 기회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