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CL, 1분기 점유율 10% 돌파
저가 물량 공세로 시장 잠식
LG와 격차 4.3%P→2.0%P로
中 TCL TV의 공습…세계 2위 LG '턱밑 추격'

중국 TV 업체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빠른 속도로 점유율(판매량 기준)을 확대하고 있다. 소니 등 일본의 전통 명가들을 끌어내리고 삼성전자 LG전자의 턱밑까지 쫓아왔다. 중국 업체들의 저가 물량 공세에 글로벌 TV 시장의 판도가 바뀌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22일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중국 TCL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은 10.8%였다. 삼성전자(18.8%) LG전자(12.8%)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TCL 점유율이 10%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위 LG전자와의 격차도 2.0%포인트까지 좁혀졌다. 전 분기 두 업체 격차는 4.3%포인트였다. 하이센스(7.2%) 샤오미(5.2%) 스카이워스(4.8%) 등 중국 업체들은 4~6위에 포진했다. 작년 4분기 점유율 5위(4.7%)였던 소니는 지난 1분기에 7위(4.1%)로 곤두박질쳤다.

북미(미국, 캐나다) 시장에선 아예 TCL이 점유율 1위로 올라섰다. 이 시장에서 TCL의 1분기 점유율은 26.2%로 삼성전자(21.8%) LG전자(12.3%) 등을 앞질렀다.

업계에선 ‘중국의 저가 물량 공세가 글로벌 시장에서 통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지난 1분기 미국 시장 점유율이 크게 뛴 TCL은 저렴한 가격을 내세워 30~40인치대 TV 시장을 석권하다시피 하고 있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중국 정부가 TV 업체 매출의 약 15% 안팎을 보조금이나 세제혜택 등을 통해 지원하고 있어 저가 물량 공세가 가능하다는 얘기가 있다”고 전했다.

일각에선 중국 업체 약진에 대해 ‘평가절하’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매출 기준으론 삼성전자나 LG전자와의 격차가 상당하기 때문이다. 1분기 글로벌 시장 판매액 기준 점유율을 보면 삼성전자가 29.4%로 압도적인 1위다. TCL 점유율은 7.5%에 그쳤다.

황정수/고재연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