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단협 잠정합의안 부결 후폭풍
勞 "천막농성"…使 "타협 없다"
르노삼성자동차의 노사갈등이 극한으로 치닫고 있다. 노사는 2018년도 임금 및 단체협약 잠정합의안이 부결된 다음날인 22일 각각 담화문을 내고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이른바 ‘르노삼성 사태’가 장기화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르노삼성 노조는 22일 긴급 대의원대회를 열고 임단협 부결에 대한 후속 대책을 논의했다. 노조는 이날 발표한 연대투쟁지와 보도자료를 통해 “첫 전면파업이 됐든, 고공농성이 됐든 우리가 가보지 못한 길을 함께 걸어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오는 27일부터 천막농성을 시작하고, 이후 전면파업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업계에서는 노조가 회사와 재협상에서 기본급 인상을 요구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온다.

회사 측도 이날 담화문을 내고 “어떤 희생을 감수하더라도 경쟁력을 상실하고 고용을 위협하는 추가안을 제시하면서 타협할 뜻이 없다”고 못 박았다. 일시금을 잠정합의안보다 더 주는 방식으로 조합원을 설득하지 않겠다는 뜻이다. 회사는 “물량 확보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을 알면서도 회사가 추가적으로 제시를 한다면 직원들의 고용 안정성을 저버리는 무책임한 회사안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르노삼성 노조는 지난 21일 전체 조합원 2219명을 대상으로 임단협 잠정합의안 찬반투표를 했다. 투표자 2141명(투표율 96.5%) 중 1109명(51.8%)이 반대표를 던졌다. 업계에선 르노삼성 노조 내부의 노노 갈등이 봉합되는데 시간이 꽤 걸릴 것이란 관측을 내놓고 있다.

도병욱/부산=김태현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