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전기차 업체에 시트 공급
현대자동차그룹의 부품 계열사인 현대트랜시스가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리비안에 1조원 규모의 차량용 시트를 공급한다. 전기차에 특화된 시트를 앞세워 글로벌 시장에서 수주 확대에 속도를 높인다는 전략이다.

현대트랜시스는 리비안과 1조원 규모의 시트 공급 계약을 맺었다고 22일 발표했다. 공급 기간은 2020년부터 2027년까지다. 현대트랜시스는 중형 전기차 픽업트럭 R1T와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R1S에 장착될 시트를 공급할 예정이다. 현대트랜시스 관계자는 “전기차는 배터리 무게만 200㎏에 달해 부품 경량화가 중요하다”며 “R1T와 R1S에 최적화된 시트 프레임을 개발했다”고 말했다.

미국 미시간에 본사를 둔 리비안은 2009년 설립됐다. 주로 레저스포츠용 픽업트럭과 SUV를 개발하는 업체다. 지난 2월 미국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으로부터 7억달러(약 8370억원)의 투자를 받았다. 포드자동차로부터 5억달러(약 5975억원) 투자를 받기도 했다. 업계에서는 테슬라와 함께 가장 주목받는 전기차 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리비안 전기차의 1회 충전 주행거리는 최대 640㎞다. R1T는 차체 무게가 2.6t에 달하지만 정지 상태에서 시속 96㎞(60마일)까지 3초 만에 도달할 수 있다.

현대트랜시스는 이번 수주를 글로벌 시장 확대의 발판으로 삼는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연구개발(R&D) 역량을 강화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지난 17일 설립된 인도 시트연구소를 비롯해 경기 동탄 시트연구센터, 미국 미시간법인을 중심으로 맞춤형 시트를 개발할 예정이다. 현대트랜시스 관계자는 “이번 수주 외에도 글로벌 완성차 업체를 비롯해 여러 전기차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과 협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