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선협상자였던 한앤컴퍼니
KT노조 고발에 막판 '고배'
롯데그룹이 롯데카드 매각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를 한앤컴퍼니에서 MBK파트너스-우리은행 컨소시엄으로 전격 교체했다.

롯데지주는 21일 공시를 통해 지난 3일 한앤컴퍼니를 롯데카드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으나 13일 배타적 우선협상 기간이 끝나 MBK파트너스 컨소시엄을 새로운 우선협상자로 정해 통보했다고 밝혔다.

롯데 관계자는 “한앤컴퍼니와 협상하던 중 KT 노조의 한상원 한앤컴퍼니 대표 고발 건으로 대주주 변경 심사의 지연 가능성이 제기된 데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 수사가 이뤄지면 법원 판결 전까지 대주주 적격 심사가 중단되기 때문에 부득이하게 협상자를 바꿨다는 설명이다. 롯데는 일반지주회사의 금융회사 주식 소유를 금지한 공정거래법에 따라 오는 10월 중순까지 롯데카드 등 금융계열사 지분 매각을 마무리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MBK파트너스 컨소시엄은 인수 가격을 1조8000억원대(지분 100% 기준)로 2000억원 가량 올려 써 역전에 성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MBK파트너스와 우리은행은 롯데카드 지분을 각각 60%와 20% 인수할 계획이다. 롯데지주는 나머지 20%를 보유한 3대 주주로 남는다.

우리은행은 향후 MBK파트너스의 보유 지분을 사들일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카드를 거느린 우리은행이 롯데카드를 인수하면 카드 자산 규모가 22조6358억원으로 늘어나 신한카드 삼성카드에 이어 업계 3위에 오른다.

정영효/정소람 기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