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증시의 대표지수 중 하나인 코스피200에 휠라코리아 등 4개 종목이 새로 편입된다.

코스닥150에는 12개 종목, KRX300에는 20개 종목이 각각 새로 들어간다.

한국거래소는 최근 주가지수운영위원회에서 이들 지수의 구성종목 정기변경을 확정, 내달 14일부터 적용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코스피200에 새로 이름을 올리는 종목은 휠라코리아와 신세계인터내셔날, 한일현대시멘트, 애경산업 등 4개다.

제외되는 종목은 SBS, 한일홀딩스, 무학, 팜스코다.

종목 변경 후 코스피 전체 시가총액 대비 코스피200 구성종목의 비중은 89.8%다.

코스닥시장 대표지수인 코스닥150에는 천보, 에코프로비엠, 인선이엔티, 이엠코리아, 에이비엘바이오, 유틸렉스, 알테오젠, 강스템바이오텍, 올릭스, 와이솔, 넥슨지티, 슈피겐코리아 등 12개 종목이 새로 들어간다.

반면 포스코케미칼, 유니슨, 동국S&C, 평화정공, 인터파크, 골프존뉴딘홀딩스, 인터로조, 바디텍메드, 피에스케이홀딩스, 유진테크, 인터플렉스, 상상인 등 12개 종목은 빠진다.

변경 후 코스닥150의 코스닥 내 시총 비중은 51.1%다.

코스피·코스닥 통합지수인 KRX300에는 SK디스커버리, 씨에스윈드, 한진, 롯데관광개발, 빙그레, 매일유업, 메지온, 크리스탈, 오스코텍, 아미코젠, 에이치엘비생명과학 등이 편입된다.

에스티큐브, 녹십자셀, 레고켐바이오, 삼진제약, 대덕전자, 롯데정보통신, 파트론, 아프리카TV, 아주캐피탈 등도 KRX300에 새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반면 한일시멘트, 효성화학, 금호타이어 등 19개 종목은 빠진다.

정기변경 후 코스피·코스닥시장 전체 시가총액 대비 KRX300 구성 종목의 비중은 85.5%다.

거래소는 이밖에 코스피200 계열 지수인 코스피100, 코스피50지수에서도 각각 6종목, 3종목을 교체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