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승인 세븐일레븐 대표(오른쪽 두번째)

정승인 세븐일레븐 대표(오른쪽 두번째)

"일과 여가의 균형이 중요하다."

정승인 세븐일레븐 대표이사가 여가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조직문화 혁신을 예고했다. 징검다리 연휴에는 전 직원이 쉬도록 여가를 독려할 방침이다.

정 대표이사는 2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창립 31주년 기념식에서 "일도 삶의 한 부분"이라며 '일과 삶의 균형(워라밸)'이라는 표현 대신 '일과 여가의 균형(워레밸)'이라는 표현을 새롭게 제안했다.

그는 이어 '워레밸' 실현을 위한 '상호존중의 조직문화 3대 혁신 과제'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세븐일레븐은 우선 자율적인 퇴근문화를 정착시키고 업무 효율을 저해하는 보고서 작성은 금지하기로 했다. 이는 업무시간 내에 성과를 집중적으로 창출하고 당당하게 퇴근해 일과 여가의 균형을 도모하도록 하겠다는 취지인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직원들의 여가 생활을 보장하기 위해 징검다리 연휴에는 전 직원이 쉬도록 공동연차 제도를 적극적으로 시행하기로 했다.

정 대표이사는 "세븐일레븐이 지금까지 국내 대표 편의점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다질 수 있었던 이유는 직원들이 진정성 있게 열정적으로 노력한 결과"라며 "임직원 모두가 상호존중하는 문화를 구축하는 것이야말로 100년 기업으로 갈 수 있는 해법"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 세븐일레븐은 장기 우수 경영주와 파트너사, 장기근속 직원과 우수 직원에게 포상하고 문화 공연도 진행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